‘불타는 청춘’ 오현경, 미스코리아→배우→엄마…인생 풀스토리 공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불타는 청춘’ 오현경/사진제공=SBS

SBS ‘불타는 청춘’에서 새 친구 오현경이 미스코리아에서 배우, 엄마로서의 인생 스토리를 공개했다.

지난 7일 방송된 ‘불타는 청춘’은 8.1%(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2부 기준), 2049 시청률 2.9%, 최고 시청률 8.8%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같은 시간대 방송한 MBC ‘PD수첩’은 4.8%, KBS2 ‘회사가기 싫어’는 2.3%, tvN ‘유퀴즈온더블럭’은 1.7%, JTBC ‘랜선라이프’는 1.2%를 나타냈다.

곡성에서 마지막 밤을 보낸 청춘들은 불청마마 양수경의 참게장, 박선영의 김치찌개, 막내 최민용의 계란후라이 등으로 푸짐한 아침상을 차렸다. 밥을 먹으며 동창인 성국이 현경에게 “잠은 잘 잤냐”며 친근하게 묻자 그녀는 “여자들이 나란히 누워서 자니까 되게 좋긴 했다”고 대답했다. 현경은 배려심 많은 수경, 하루 동안 부쩍 친해진 동갑내기 선영, 따뜻한 후배 경헌, 절친 언니 효범까지 청춘들의 이름을 한 명 한 명 꼽으며 ‘칭찬토피아’를 만들었다. “여기와서 좋은 사람을 만나 너무 행복했다”는 현경의 말에 성국은 “어제 잘 잤냐고 물어봤는데…”라며 대답마저 깔끔하게 정리정돈하는 그녀의 성격에 감탄했다. 이 장면은 이날 8.8%까지 치솟으며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이어 청춘들과 봄소풍을 떠난 오현경은 차 안에서 광고 모델 데뷔부터 미스코리아 선발까지, 그리고 현재 엄마로서 삶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현경은 “고등학교 2학년 음료수, 과자 광고 모델로 데뷔했다”며 “미스코리아는 그 이후 친한 미용실 원장 선생님의 권유로 나가게 됐다”고 고백했다. 상위권에 갈 것을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그녀는 “‘미스코리아 진’에 당선돼 놀라웠다”며, 이후에는 연극영화과 전공을 살리기 위해 배우의 길에 들어섰다고 고백했다. 그것이 어린 현경이 세운 빅픽처였다는 것.

현경은 “저는 하나를 위해서 10년을 투자하는 스타일”이라며 지금도 미래의 10년을 위해 “하루 세 개, 나와의 약속을 꼭 지킨다”고 말해 청춘들을 감탄케 했다. 이렇게 철저하게 자기 관리를 하는 이유에 대해 현경은 “애한테 이제 말로 해서는 안 된다. 나이가 있어서”라며 “이제는 내 행동을 통해서 보여주는 것밖에 없다”고 17살 딸에게 귀감이 되는 엄마의 삶을 보여주고자 하는 마음을 드러냈다.

다음주에는 ‘불타는 청춘’ 콘서트에서 큰 활약을 했던 내시경 밴드가 블라디보스토크로 여행을 떠난 이야기가 그려진다.

‘불타는 청춘’은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