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은비 “하나경과 야구장 놀러 간 적 없다”…꺼지지 않는 불씨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BJ 강은비(왼쪽), 하나경. /인터넷방송 캡처

서로 다른 주장으로 설전을 벌이고 있는 배우 강은비와 하나경의 대립이 계속되고 있다. 강은비는 하나경의 메신저(카카오톡) 대화 내용 공개에 “사실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강은비는 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강은비TV에서 하나경이 공개한 대화 내용을 읽었다. 하나경이 “2014년 3월 17일 화요일”이라고 말한 부분에 대해 “2014년 3월 17일은 월요일”이라며 “카카오톡 대화내용을 손가락으로 짚어가며 읽는데 틀릴 수 있느냐”고 했다. 카카오톡 조작 의혹을 제기한 것이다.

강은비는 “수십 번을 되새기고 스태프들에게도 계속 ‘내가 그분과 친했느냐’고 물었다. 다들 아니라고 답했다. 대화 내용을 복원하고 싶다. 이제 나도 헷갈린다. 내 눈으로 보고 싶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자신의 SNS에 ‘(하나경과) 야구장에 놀러간 적이 없다’고도 썼다. 앞서 “(강은비가) 나랑 톡한 적 없고 반말한 적도 없다고 했는데 이 휴대폰에 나와 강은비가 야구장에 놀러 간 사진, 장문의 대화를 주고받은 카톡도 있다”고 한 하나경의 주장에 반박했다.

강은비와 하나경의 진실게임은 지난 6일부터 시작됐다. 영화 ‘레쓰링’에 출연하며 인연을 맺은 두 사람은 하나경이 아프리카TV BJ남순의 방송에 출연해 강은비와 친분을 언급하면서 강은비와 전화를 연결했다. 강은비는 “(하나경과) 반말하고 그럴 사이가 아니다”며 다소 차가운 표정을 지었다.

이후 강은비는 하나경이 과거 술을 마시고 자신에게 실수를 했다고 폭로했고, 하나경은 “그런 적 없다. 사람을 매장시키려고 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