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와이키키2’ 안소희, 이이경 달래기 위해 나홀로 진실게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2’ 방송화면. /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2’가 빈틈없는 웃음과 공감, 설렘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지난 7일 방송된 ‘으라차차 와이키키2′(극본 김기호·송지은·송미소·서동범, 연출 이창민)에서는 첫 데이트 이후 비밀연애에 돌입한 기봉(신현수)과 유리(김예원)부터 연기를 포기한 준기(이이경)를 향한 와이키키 친구들의 24시간 감시 모드까지 극한 청춘들의 다이내믹한 일상이 펼쳐졌다.

연기를 포기하겠다고 선언한 뒤 의욕 없이 누워있는 준기의 모습에 정은(안소분)의 마음은 점점 타들어 갔다. 사정을 알 수 없어 답답한 정은은 준기의 속마음을 끌어내기 위해 우선 자신의 비밀부터 털어놓기로 했다. 하지만 대학 시절의 방귀 사건부터 게스트하우스의 에로영화 소동까지 자신이 범인이었음을 자수하며 ‘흑역사’만 소환할 뿐, 준기의 마음은 좀처럼 움직이지 않았다. 술의 힘도 빌려보려 했지만 먼저 취해 준기를 좋아했다는 비밀까지 털어놓고 말았다. 준기는 고군분투하는 정은을 위해 그간의 모든 일을 이야기했다.

정은은 준기의 손을 이끌고 소극장을 찾았다. 그곳엔 준기가 맡은 배역의 원래 주인이 있었다. “네 자신을 용서할지 말지 고민하기 전에 저분한테 용서를 구하는 게 먼저 아닐까?”라는 정은의 말에 용기 낸 준기는 진심 어린 사과를 건넸다. 무명의 연극배우는 준기를 용서하는 대신, 함께 연극 무대에 서달라고 부탁했다. 끝난 줄만 알았던 준기의 연기 인생에 2막이 오르는 순간이었다.

기봉과 유리의 아슬아슬한 첫 데이트도 담겼다. 데이트를 통해 서로에 대한 헷갈리는 감정과 관계를 정리하기로 약속했지만, 두 사람 사이에는 어색한 기류만 맴돌 뿐이었다. 하지만 진짜 문제는 하나부터 열까지 안 맞는 두 사람의 차이였다. 하고 싶은 것도, 가고 싶은 곳도, 먹고 싶은 것조차 좀처럼 의견 차이가 좁혀지지 않았다. 하는 수 없이 유리가 기봉을 따라 오락실에 갔지만, 두 사람 모두 코피까지 터지며 데이트는 점점 꼬여만 갔다. 관계변화의 가능성이 0%라고 판단한 두 사람은 서둘러 게스트하우스로 돌아가기로 했다. 하지만 때로는 반대라서 끌리는 이유가 있었다. 뽑기 기계에 동전을 먹힌 기봉에게 실수를 뒤집어씌우는 슈퍼 주인의 태도에 똑 부러지게 따지는 유리의 모습은 단순에 기봉을 사로잡았다. 바람에 날아간 자신의 스카프를 찾아주기 위해 거침없이 물가로 들어가는 기봉의 세심하고 자상한 매력에 유리의 마음도 흔들리기 시작했다. 이대로 끝내긴 아쉬운 기봉과 유리는 서로에게 조금씩 맞춰가기로 하며 본격 연애를 시작했다. 이제 막 시작하는 연인다운 풋풋한 설렘을 그렸다.

반면 준기는 재발 된 치질 때문에 고통스러운 날들을 보내고 있었다. 놀림 받을까 봐 친구들에게 차마 말은 못 하고 홀로 아픔을 삼켰다. 하지만 준기가 연기 때문에 우울증에 걸렸다고 생각한 와이키키 멤버들에게는 그의 일거수일투족이 심상치 않았다. 한밤중 극심한 통증에 잠도 못 이룬 채 눈물 흘리고, 약을 바르기 위해 창을 가리던 중 커튼을 목에 감는 등 준기의 모습은 오해를 부르기 충분했다. 준기를 걱정하는 친구들의 24시간 감시 모드는 웃음과 동시에 훈훈한 감동을 선사했다. 그런가 하면 수연(문가영)은 우식(김선호)을 찾아오는 민아에게 자꾸만 실수를 저지르며 억울한 의심을 받았다. 방송 말미에는 우식과 민아의 다정한 모습에 질투가 발동한 수연이 둘 사이에 훼방 놓는 모습이 공개되며 관계변화를 기대케 했다. 오랫동안 이어진 ‘첫사랑’이 이뤄질 것인지 주목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좌절 앞에서 포기 대신 도전으로 직진하는 청춘의 칠전팔기를 보여준 준기의 모습이 웃음과 공감을 선사하며 와이키키다운 재미를 선사했다. 여기에 와이키키 1호 연인으로 발전한 기봉과 유리에 이어 사랑과 우정 사이의 묘한 감정에서 서서히 관계 구도를 정리해가는 우식과 수연, 준기와 정은의 모습은 안방극장을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둔 만큼 와이키키 청춘들의 활약이 기대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