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희, 구구단 친분 인증샷 다음은 김재중 저격?…“왜 염탐을 하고 가세요”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

그룹 구구단 멤버들과 식사하는 사진을 올렸다가 뭇매를 맞은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이번에는 JYJ 김재중을 저격하는 듯한 글을 올렸다.

한서희는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인스타그램 그렇게 하시면서 스토리 염탐하면 뜨는 거 모르셨나 봐요. 박제한 걸로 왜 난리. 그럴 거면 왜 염탐을 하고 가세요. 이것도 염탐하시겠지. 으이구 탈덕”이라고 글을 썼다. 인스타그램 스토리 의 사진이나 영상은 게재한 후 24시간 후 자동으로 삭제된다.

이에 누리꾼들은 한서희가 비아냥거린 대상이 김재중이 아니냐고 추측했다. 한서희는 지난 4일 김재중이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본 것을 언급하며 “이제 지독하게 엮일 일만 남았다”고 글을 썼기 때문이다. 인스타그램 스토리는 일반 피드에 게재된 게시물과 달리 누가 해당 게시물을 봤는지 이용자의 아이디를 확인할 수 있다.

한서희는 그동안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김재중의 팬이라고 밝혔다. 그는 “요즘 가장 관심 있는 것이 무엇이냐”는 물음에 “영웅재중”이라고 답하기도 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