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빅’ 김민경 PD “양세찬·문세윤 피해 다니느라 스트레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김민경 PD. / 제공=CJENM

tvN 예능프로그램 ‘코미디빅리그’의 연출을 맡은 김민경 PD가 “시청률이 떨어지는 것보다 코미디언 양세찬과 문세윤이 더 스트레스”라고 말했다. 7일 서울 상암동 CJENM 탤런트 스튜디오에서 열린 ‘크리에이터 톡’에서다.

김민경 PD는 이날 시청률에 대한 부담이 없느냐는 질문에 “긍정적인 성격이어서 스트레스를 받지 않는 편인데, 시청률이 공개된 뒤에 조금 떨어지면 양세찬, 뮨세윤이 찾아와서 ‘이래도 되겠느냐’고 다그친다. 두 사람을 피해다니는 것이 스트레스”라고 밝혔다.

김 PD는 2011년 CJENM에 입사해 ‘코미디 빅리그’를 비롯해 롤러코스터’ ‘SNL코리아’ ‘초인시대’ 등의 연출을 맡았다.

‘크리에이터 톡’은 프로그램의 제작발표회와 기자간담회에서 나누지 못한 크리에이터들의 작업 과정, 화면 뒤 숨겨진 이야기, 남들은 모를 속내를 풀어내기 위해 tvN에서 마련한 행사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