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희, 구구단 나영•하나와 식사 인증샷에 팬들 ‘지적’…”스밍이나 돌려” 발끈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걸그룹 구구단 멤버들과 식사하는 사진을 올린 후, 팬들과 설전을 벌이게 됐다.

지난 4일 한서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구구단 멤버 나영, 하나와 함께 식사하는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서 얼굴은 하트모양 스티커로 가려져 있었지만 팬들은 이들의 모습을 금세 알아봤다.

이후 구구단 팬들은 한서희를 향해 “민폐 좀 그만 끼쳐라”며 사진 삭제를 요구했다. 한서희는 과거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로 물의를 빚었고, 여성 이슈와 관련된 문제에도 과격한 발언으로 대중들의 입방아에 오르내렸기 때문에, 구구단 팬들은 구구단 멤버들에게 안 좋은 영향이 있을까 걱정했던 것이다. 하지만 한서희는 “이럴 시간에 구구단 스밍(스트리밍)이나 돌려”라고 댓글을 썼다.

비판이 계속되자 한서희는 구구단 멤버들과 함께 찍은 사진을 삭제했다. 결제한 영수증 사진까지 올리며 “인당 25만원(짜리 식사)인데, 니들이 사줄 수 있음 사줘 봐”라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한서희와 구구단은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에서 함께 연습생 생활을 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