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우현, “주노플로, 랩을 위해서 태어난 천재 같았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가수 남우현. / 제공=울림 엔터테인먼트

그룹 인피니트의 남우현이 새 타이틀곡에 피처링으로 참여한 래퍼 주노플로에 대해 “랩을 위해서 태어난 친구구나라고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7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그룹 인피니트 남우현의 세 번째 솔로 앨범 ‘A NEW JOURNEY(이하 ‘어 뉴 저니)’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였다.

‘어 뉴 저니’는 남우현이 지난해 9월 발매한 미니 앨범 ‘Second Write..’ 이후 약 8개월 만에 발매하는 앨범이다. 타이틀곡은 ‘Hold On Me(Feat. 주노플로)’다.

남우현은 “주노플로는 참 밝았다. 한번 이야기하면 바로 캐치해서 천재가 아닐까 싶었다. 플로우도 너무나 좋았다. 친분도 없지만 정말 같이 작업해보고 싶어서 러브콜을 보냈고, 너무 멋진 곡이 탄생했다”라고 칭찬했다.

이어 “바쁜데도 피처링하러 한국에 와주고 미국에 투어를 하러 갔다. 그래서 ‘홀드 온 미’가 타이틀곡이 돼야 하는데라고 생각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어 뉴 저니’는 이날 오후 6시부터 국내 각 음악 사이트들에서 감상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