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남우현의 새로운 여정 속으로…미니 3집 ‘어 뉴 저니’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7일 오후 6시 세 번째 미니 앨범 ‘어 뉴 져니’ 발매를 앞두고 있는 그룹 인피니트의 남우현./ 사진제공=울림엔터테인먼트

그룹 인피니트의 남우현이 새로운 음악 세계로 듣는 이들을 초대한다. 솔로로서는 발라드를 주로 들려줬던 남우현은 새 앨범에서 댄스곡과 EDM, 펑크 등으로 장르를 확대하며 한층 성장한 음악 역량을 선보인다. 작사와 작곡에도 주도적으로 참여했다.

7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남우현의 세 번째 솔로 앨범 ‘A NEW JOURNEY'(이하 ‘어 뉴 저니)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어 뉴 저니’는 남우현이 지난해 9월 발매한 미니 앨범 ‘Second Write..’ 이후 약 8개월 만에 발매하는 앨범이다. 남우현은 “앨범의 제목처럼 새로운 여정을 담았다. 작사, 작곡도 했고 댄스곡들을 수록하면서 음악 역량을 넓혔다”고 소개했다. 이어 “‘남우현’ 하면 ‘발라드’라고 생각하겠지만 발라드만 잘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앨범에는 타이틀곡을 비롯해 일곱 트랙이 수록됐다. 타이틀곡은 ‘Hold On Me(Feat. 주노플로)'(이하 ‘홀드 온 미’)다. 남우현은 인트로부터 7번 트랙까지 짧게 차례로 소개했다. 인트로는 별다른 가사 없이 경쾌한 연주음으로 이뤄진 트랙이다. 남우현은 “어딘가로 떠날 때 나올 법한 분위기”라고 설명했다.

앨범에서 유일한 피처링인 주노플로의 참여가 눈길을 끈다. 남우현은 평소 눈여겨볼 정도로 주노플로의 팬이었다며 친분은 없었지만 같이 작업을 해보자고 제안했다고 한다. ‘홀드 온 미’는 어쿠스틱 기타 리프(반복되는 구간) 위에 전자 기타와 하우스 사운드 등 EDM 요소가 섞인 댄스곡이다. 기타 사운드와 시원하게 내지르는 남우현의 보컬이 듣기 좋게 어우러졌다.

남우현은 “이번 앨범에는 내 세계관이 담겨있는 것 같다”며 “‘홀드 온 미’에도 10년 동안 느꼈던 내 생각을 가사에 담았다”고 설명했다. ‘홀드 온 미’는 랩 부분을 제외하고는 남우현이 모두 작사했다. 남우현은 “10년 동안 활동해오며 우물 안 개구리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 음악을 해도 알아주는 사람들만 알아주고 열심히 해도 발버둥치는 느낌이 들었다. 이런 나를 ‘꺼내줘’라는 마음을 가사로 적었다”고 했다.

같은 소속사 선배 남우현의 타이틀곡 퍼포먼스 무대에 함께 선 골든차일드의 태그./ 사진제공=울림엔터테인먼트

남우현과의 협업 이후 바로 미국 투어를 떠난 주노플로 대신 이날 쇼케이스에는 그룹 골든차일드의 태그가 남우현과 무대에 같이 섰다. 같은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의 후배 그룹의 메인 래퍼로서 지원사격에 나선 것이다. 남우현은 “후배랑 같이 무대에 서는 것은 처음이다. 같은 식구끼리 무대를 서서 감회가 새롭다”며 “앞으로도 태그와 함께 ‘홀드 온 미’ 방송 활동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인트 안무는 후렴구에서 남우현이 재킷의 깃을 제치며 뒷태를 보여주는 부분이다. 남우현이 뒤를 돈 후 손을 오른 가슴에 갖다대는 동작까지라고 한다.

남우현이 ‘홀드 온 미’ 퍼포먼스를 펼치기 전 공개된 뮤직비디오에도 간단한 이야기가 담겼다. 남우현이 작가로 등장하며, 우연히 TV를 보다가 발견한 사람에게 자신을 구해줘라고 다가간다. 하지만 깨어나보니 모두 꿈이라는 스토리다. 남우현은 “뮤직비디오에 숨은 메시지들이 있으니 (눈여겨)봐주시면 감사하겠다”고 했다.

남우현은 앨범에서 네 곡의 작사와 두 곡의 작곡에 참여했다. 이 중 남우현이 홀로 작사한 곡은 3번 트랙 ‘Rain’과 4번 트랙 ‘Stranger’, 7번 트랙 ‘Flower’다. 남우현은 ‘Stranger’와 ‘Crying Baby’에 대해 “타이틀곡 후보로 올랐던 곡”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모든 곡이 소중하지만 남우현이 마음 속으로 가장 아끼는 곡은 ‘Flower’라고 한다. 팬들을 위해 그가 작사 및 공동 작곡한 곡이기 때문이다. 남우현은 “이 곡을 빨리 발표하고 싶어서 안절부절 못했다. 오늘도 현장에 오면서 차에서 들었는데 곡을 참 잘 만들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남우현이 이날 현장에서 타이틀곡보다 먼저 부른 ‘Flower’는 가볍고 산뜻한 분위기가 감도는 곡이다. 남우현 또한 “오늘같이 좋은 날씨에 한강 나들이를 하면서 들으면 발걸음이 가벼워질 것”이라고 추천했다.

남우현은 “앞으로도 음악의 끈을 놓지 않고 계속 새로운 시도를 할 것”이라며 “다음 앨범도 준비 중”이라고 덧붙였다.

‘어 뉴 저니’는 이날 오후 6시부터 국내 각 음악 사이트들에서 감상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