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인전’ 김성규 “칸 간다는 건 멀게만 느껴졌던 일”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김성규,악인전

배우 김성규가 7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CGV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악인전’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김성규가 영화 ‘악인전’으로 칸영화제에 가게 된 소감을 밝혔다.

7일 오후 서울 한강대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악인전’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원태 감독과 배우 마동석, 김무열, 김성규가 참석했다.

김성규는 연쇄살인마K로 분했다. 김성규는 칸영화제에 이번 영화가 초청된 것에 대해 “칸에 간다는 건 내게 멀게만 느껴졌던 것”이라고 떨리는 마음을 드러냈다. 또한 “개봉 후에 관객들이 어떻게 볼지 기대도 되고 떨린다”고 말했다.

김성규는 “기존 연쇄살인마 캐릭터와 애써 다르게 하려고 하지는 않았다. 다큐멘터리, 책을 보면서 고민했다”고 털어놓았다. 또한 “제가 보여준 연기보다 K라는 캐릭터의 덕을 많이 본 것 같다”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악인전’은 연쇄살인마 K의 표적이 됐다 살아난 조직폭력배 보스와 범인 잡기에 혈안이 된 강력반 형사가 살인마 K를 쫓으며 벌어지는 범죄 액션 영화. 오는 15일 개봉.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