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net ‘유학소녀’, 개인 티저 영상 모두 공개…10人 10色 매력 예고

[텐아시아=정태건 기자]

‘유학소녀’ 티저 포스터/사진= Mnet 제공

Mnet 새 예능프로그램 ‘유학소녀’가 외국 소녀 10인의 독보적인 매력을 담은 개인 티저를 선보였다.

‘유학소녀’ 제작진은 지난달 23일부터 지난 4일까지 소녀들의 개인 티저 영상을 순차 공개했다.

‘유학소녀’는 전 세계 각국에서 모인 K팝을 사랑하는 외국 소녀들이 한국에서 다양한 K컬처를 경험하는 과정을 그린 신개념 유학 버라이어티다. 보컬, 춤, 뷰티, 푸드, 스타일 등 다분야 전문가들의 도움으로 성장해 나가는 소녀들의 모습을 담아내며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공개된 티저 영상은 한국어 자기소개와 함께 개개인의 기량과 매력을 뽐내는 소녀들의 모습을 담았다. 짧은 영상에서도 소녀들의 넘치는 끼와 눈부신 비주얼, 당찬 포부가 전해졌다.

먼저 에스토니아와 스웨덴 이중 국적의 소녀 리수는 수준급의 댄스 실력과 티 없이 맑은 웃음으로 과즙미를 발산했다. 우크라이나 출신의 블라다는 애교 가득한 재기발랄함으로 기분 좋은 에너지를 전달한 것은 물론, ‘케이팝 싱어’라는 해시태그를 통해 뛰어난 보컬 실력을 예고했다. 걸그룹 블랙핑크에 대한 관심을 시작으로 K팝 사랑을 키워온 나다는 이집트 여신을 떠오르게 하는 미모와 신비로운 분위기를 뽐냈다.

자국인 노르웨이에서 K팝 댄스팀에 속해 있을 만큼 K팝 사랑이 남다른 올린은 당당한 모습으로 이목을 끌었고, ‘제2의 리사’를 꿈꾸는 태국 출신 마인은 앳된 얼굴과 엉뚱발랄한 매력으로 예비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었다.

이어 ‘너의 목소리가 보여 시즌6’에서 실력자로 출연한 독특한 이력을 가진 미국 출신의 마리아는 한국인 못지 않은 정확한 발음과 팔방미인의 면모로 감탄을 자아냈다. 러시아 출신의 소녀 디시는 다수 K팝 댄스 페스티벌의 우승자다운 춤선과 요정을 연상케 하는 미모로 강렬한 존재감을 남겼다.

뿐만 아니라 ‘프로듀스48’에 출연해 많은 사랑을 받았던 일본 걸그룹 AKB48 출신 에리이는 남다른 K팝 걸그룹 사랑을 드러냈고 명문대에 재학중인 스웨덴의 리비아는 독학으로 익힌 수준급의 한국어 실력을 선보였다. 끝으로 공개된 전교 1등 폴란드 엄친딸 루나는 포켓걸을 연상케 하는 앙증맞은 비주얼로 시청자들을 무장해제 시켰다.

10인의 외국 소녀들이 ‘유학소녀’를 통해 자신들의 특별한 유학기를 어떻게 그릴지 기대가 모아진다.

‘유학소녀’는 오는 23일 오후 11시 첫 방송을 내보낸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