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비스’ 권수현, 자상함과 냉철함 오가며 존재감 발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지난 6일 방영된 tvN 월화드라마 ‘어비스’ 방송화면.

배우 권수현이 지난 6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어비스’ 첫 회부터 남다른 존재감을 선사했다.

‘어비스'(극본 문수연, 연출 유제원)에서 권수현은 중앙지검 특수부 수석 검사이자 고세연(김사랑·박보영) 검사의 가장 가까운 동료인 서지욱 역할로 등장했다.

서 검사는 굴곡 없이 엘리트 코스를 밟으며 자라온 인물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고세연과 함께 연쇄살인사건을 수사했다.

권수현은 일을 할 때는 냉철한 표정을, 김사랑과 호흡을 맞출 때는 다정하고 부드러운 모습을 보였다. 드라마 중반부에는 김사랑과 연쇄살인사건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과정에서 속내를 알 수 없는 표정을 지어 긴장감을 자아냈다. 권수현의 활약에 기대감이 모아지는 이유다.

‘어비스’는 7일 밤 9시 30분에 2회가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