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시청률 부담 있죠”…tvN 예능PD들의 속마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크리에이터 톡’에 참석한 방송인 박슬기(왼쪽부터), 정종연 PD, 손창우 PD, 문태주 PD, 박희연 PD, 김민경 PD.  / 제공=CJENM

“시청률 부담이 심한 편이에요. 새벽 5시에 일어나서 시청률을 확인하죠. 잘 나왔을 때는 기분 좋게 하루를 시작하고, 다소 떨어지면…(한숨)”

tvN 예능프로그램 ‘수미네반찬’의 연출을 맡은 문태주 PD의 말이다. 문 PD는 7일 서울 상암동 CJENM 탤런트 스튜디오에서 열린 ‘크리에이터 톡’에서 “매주 평가를 받는 입장”이라며 “라디오 청취율 조사처럼 ‘분기에 한 번씩 할 수는 없나?’라는 생각도 든다. 일희일비하면 안되는데 어쩔 수 없다”고 털어놨다.

‘크리에이터 톡’은 프로그램의 제작발표회와 기자간담회에서 나누지 못한 크리에이터들의 작업 과정, 화면 뒤 숨겨진 이야기, 남들은 모를 속내를 풀어내기 위해 tvN에서 마련한 행사이다. tvN만의 색깔이 담긴 콘텐츠를 만들어 온 제작진과의 대담 형식으로 이뤄졌다. 문태주 PD를 비롯해 ‘더 지니어스’ ‘소사이어티 게임’ ‘대탈출’ 등을 만든 정종연 PD, ‘연극이 끝나고 난 뒤’ ‘짠내투어’ ‘미쓰코리아’ 등을 연출한 손창우 PD,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 ‘커피 프렌즈’의 박희연 PD, ‘코미디 빅리그’의 김민경 PD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프로그램을 만들 때 주로 어디서 영감을 얻는지부터 시청률에 대한 부담, 출연자 검증 등에 대한 생각을 솔직하게 밝혔다.

정종연 PD는 “여가 시간에는 TV와 유튜브를 많이 본다. 유튜브는 취향을 세분화해 콘텐츠를 접할 수 있어서 다양하게 시청한다. 영화도 보고 게임도 한다”고 말했다.

이어 손창우 PD는 “UFC 경기를 본다. 일과 개인의 삶을 분리시켜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 예능프로그램 첫 회는 모니터링을 하는 편이다. 프로그램에 대한 영감은 주로 해외 여행을 통해 얻는다. 젊은 후배들은 싫어할 수도 있겠지만 같이 술자리도 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문태주 PD는 “걸으면서 영감을 얻는다”며 ‘수미네반찬’ 역시 아파트 단지를 걷다가 기획한 프로그램이라고 했다.

문태주 PD. / 제공=CJENM

“걸으면서 생각을 많이 한다. ‘수미네 반찬’도 아파트 단지를 걷다가 떠올린 기획이다. 단지마다 반찬가게가 있어서 아내에게 물으니 ‘(반찬이) 맛이 없다’고 했다. 걸으면서 본 것을 프로그램에 접목했다.”(문태주 PD)

그러면서 문 PD는 최근 ‘걷기’를 소재로 책을 펴낸 배우 하정우를 섭외하고 싶다고 했다.

박희연 PD는 “영감을 얻는 곳이 정해져 있지는 않지만, 주로 사람을 만나려고 한다. 사생활 침해가 되지 않는 선에서 주위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누면서 영감을 얻는다”고 밝혔다. 김민경 PD 역시 “코미디언들과 대화를 많이 한다. 취향이 모두 다른 이들의 이야기를 들으면서 영감을 얻는 편”이라고 했다.

자신이 만든 작품 중 가장 기억에 남는 프로그램도 꼽았다.

정준연 PD는 “내가 만든 프로그램은 폭넓게 사랑받는 게 아니라 일부 시청자들에게 큰 관심을 얻는다. 그 점이 늘 만족감과 결핍을 동시에 안겨준다. 폭넓은 사랑을 받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면서도, 일부 시청자들의 집요한 사랑이 기쁠 때도 있다”고 털어놨다.

문태주 PD는 현재 방송되고 있는 ‘수미네 반찬’을 꼽았다. 그는 “레귤러로 방송돼 시청률도 잘 나온다. 무엇보다 김수미 선생님과 길을 걸어가면 ‘수미네 반찬’ 잘 보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을 때 뿌듯하다”고 말했다.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를 통해 호평을 얻은 박희연 PD는 “‘스트리트 푸트 파이터’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 ‘집밥백선생’에서 인연을 맺은 백종원과 같이 할 수 있어서 좋았고, 이 프로그램을 통해 도전할 수 있는 자신감이 생겼다”고 강조했다.

여러 프로그램이 먹고 여행하는 콘셉트에 갇히는 것에 대한 우려는 없느냐고 묻자 손창우 PD는 “누군가를 따 라하려고 해서 비슷한 분위기의 프로그램이 많아진 게 아니라, 기획 과정에서 시청자들이 좋아하는 걸 떠올리면서 자연스럽게 결정된 것”이라며 “물론 시청자들의 피로감도 동의한다. ‘짠내투어’도 처음 기획 당시 내부에서 ‘무조건 안 안된다’는 부정적인 의견이었다. 개인적으로는 PD도 자신이 잘할 수 있는 영역을 해야한다고 생각한다. ‘짠내투어’만의 차별화는 ‘멤버쉽 버라이어티’라는 점”이라고 힘줘 말했다.

문태주 PD는 “‘수미네 반찬’은 단순한 ‘먹방’이 아니라 어머니의 손맛과 그리움을 녹였다. 그 점이 다른 프로그램과 다른 점”이라고 했다.

‘짠내투어’는 최근 불법 영상 촬영 및 유포 혐의로 구속된 가수 정준영의 하차로 주목받았다. 이와 관련해 PD들은 ‘출연자 검증’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손창우 PD. / 제공=CJENM

“현재 출연자 계약서를 통해 문제가 있을 경우, 차후 대책을 담은 기준은 있다. 하지만 그전에 문제가 되는 사람들의 출연을 막기 위해 PD들끼리 평판을 조회하고 공유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기 위해 노력한다. 계속 묻고 수소문을 하면 잡음은 알 수 있다. 시스템을 구축하면 완벽할 수 없겠지만 문제를 최소화할 수는 있을 것 같다.”(손창우 PD)

정종연 PD는 ‘출연자 검증’의 한계도 꼬집었다. 그는 “기획 특성에 맞게 출연자를 섭외한다. 예능을 맛깔스럽게 잘하는 사람을 모으는 것이다. 녹화를 하면서 ‘이 사람이 나중에 (신문) 사회면에 나갈까?’라는 생각을 하긴 힘들다”고 털어놨다. 이어 “출연자 검증에 한계가 있다. 주위 평판에 맡기는 실정이다. 시청자들의 불만은 이해하지만 제작진이 검증하는 게 힘든 게 사실”이라고 덧붙였다.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모든 PD들이 시청률 부담을 갖고 있었다. 문태주 PD는 “라디오 청취율처럼 분기에 한 번씩 조사하고 싶은 마음이다. 매주 평가를 받는 입장이 쉽지 않다”고 했다. 이어 김민경 PD는 “긍정적인 성격이어서 크게 스트레스를 받지는 않는데, ‘코미디빅리그’에 출연하는 코미디언 양세찬, 문세윤이 시청률 공개 이후 찾아와서 시청률이 떨어지면 ‘이래서 되겠느냐’고 다그친다. 두 사람을 피해다니는게 스트레스”라며 환하게 웃었다.

tvN은 앞으로도 ‘크리에이터 톡’을 정기적으로 열어 크리에이터들의 이야기를 공개할 계획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