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휴스턴의 밤 뜨겁게 달군 NCT 127…”북미 투어 반환점 돌았다”

[텐아시아=정태건 기자]

NCT 127의 북미투어 현장/사진=SM엔터테먼트 제공

그룹 NCT 127이 첫 북미 투어의 여섯 번째 도시인 휴스턴에서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NCT 127은 지난 5일(현지시간) 휴스턴 스마트 파이낸셜 센터(SMART FINANCIAL CENTER)에서 투어 콘서트 ‘NEO CITY : USA – The Origin’을 열었다. 현지 팬들의 폭발적인 호응으로 티켓은 매진됐다.

이날 공연에서 NCT 127은 ‘소방차’ ‘무한적아’ ‘Cherry Bomb’ ‘TOUCH’ ‘Regular’ 등 히트곡들은 물론 ‘악몽’ ‘신기루’ ‘지금 우리’ ‘Replay’ 등 정규 1집 앨범 수록곡, 신곡 ‘Superhuman’ ‘시차’까지 들려주며 약 3시간 동안 총 23곡을 선보였다. 이들은 감각적인 음악과 퍼포먼스, 무대 매너가 어우러진 웰메이드 공연으로 휴스턴의 밤을 뜨겁게 달궜다. 객석을 가득 채운 관객들은 팬라이트를 흔들고 떼창과 응원법을 선보이는 등 적극적으로 공연을 즐겼다.

멤버들은 “공연 내내 노래를 따라 불러주셔서 감동 받았고 응원과 큰 함성에 힘을 얻었다”며 “오는 24일 새 앨범으로 멋지게 돌아올 테니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NCT 127은 7일 시카고에서 북미 투어의 열기를 이어가며 오는 24일 새 미니앨범 ‘NCT #127 WE ARE SUPERHUMAN’으로 컴백할 예정이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