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면에 사랑합니다’ 김희정, 등장하자마자 강렬 존재감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 방송 화면

배우 김희정이 SBS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 (극본 김아정 연출 이광영)를 통해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냈다.

지난 6일 처음 방송된 ‘초면에 사랑합니다’ 에서 김희정은 정갈희 (진기주)의 엄마 ‘고시례’ 역을 맡아 열연했다.

이날 방송된 1, 2회에서 김희정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고시례’로 변신, 극 초반에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하며 눈길을 끌었다.

그는 자신의 머리 위로 능숙하게 삼단으로 쌓아 올린 배달 쟁반을 들고 가다가 앞에 오는 봉고차를 피하지 못하고 정면으로 부딪히게 됐다. 그로 인해 병원으로 이송된 고시례는 몸을 가누기 힘든 모습을 하고 누워있는 와중에도 딸 정갈희에게 전할 말을 힘겹게 내뱉었지만 해야할 말을 다 전하지 못했다. 죽음을 알리는 삐 소리와 함께 눈을 감았다.

이후 극 후반부를 달려가면서 정갈희는 고시례가 안간힘을 써가며 전하려고 했던 말이 무엇인지 깨닫고 가훈에 숨겨진 진짜 의미를 찾게 됐다.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더했다.

‘초면에 사랑합니다’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