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박성훈, 강호동 사로잡은 ‘엉성한 개인기’…반전 매력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한끼줍쇼’에 출연한 박성훈/사진제공=JTBC

JTBC ‘한끼줍쇼’에 출연한 배우 박성훈이 ‘애매한 개인기’로 강호동을 사로잡는다.

오는 8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한끼줍쇼’에는 드라마에서 남매로 호흡을 맞춘 배우 박성훈과 윤진이가 밥동무로 출연해 다산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최근  ‘한끼줍쇼’ 녹화에서 박성훈은 영화 명장면 성대모사를 준비해오면서 남다른 열정을 보였다. 제작진에 따르면 박성훈은 이날 영화 ‘마약왕’ 속 송강호의 성대모사를 선보였다. 하지만 성대모사라고 하기에는 너무 작은 소리에 강호동이 “왜 안 하냐”고 되물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고.

특히 강호동은 “하나만 가져온 건 아니겠지”라며 묘하게 매력 있는 박성훈의 개인기에 관심을 보였다. 이에 박성훈은 영화 ‘남한산성’의 김윤석 성대모사를 시도했다. 강호동은 비슷한 듯 다르게 흉내내는 그의 엉성한 성대모사에 결국 빠져들었다고 한다.

또한 탐색 중 집을 지키고 있는 백구 두 마리를 발견한 박성훈은 “백구고, 백십인가”라고 소심하게 아재개그를 시도했다. 이에 취향저격 당한 강호동은 “예능은 질러야 돼!”라며 예능 초보에게 용기를 북돋아주며 애정을 드러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