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이 만난 문학’ 하성운, 풋풋한 목소리로 ‘라면은 멋있다’ 낭독…’호평’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EBS FM ‘아이돌이 만난 문학’에 참여한 하성운./사진제공=EBS

지난 5일 EBS FM ‘아이돌이 만난 문학’을 통해 공개된 가수 하성운의 낭독이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EBS 라디오 ‘아이돌이 만난 문학’은 아이돌 낭독 기부 프로젝트를 통해 만들어진 낭독 음원을 통해 한국 문학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새로운 독서 문화를 만들고자 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날 하성운은 공선옥 작가의 청소년 소설 ‘라면은 멋있다’를 낭독했다.

평소 밝고 유쾌한 모습으로 사랑받은 하성운은 이번 낭독에서도 청소년의 풋풋함이 묻어나는 귀여운 목소리로 설렘을 자아냈다. 또한 청소년부터 아주머니까지 작품 속에 등장하는 9명의 연기를 혼자 해냈다. 

EBS FM ‘아이돌이 만난 문학’의 DJ 오정연은 “노래를 부를 때와는 또 다른 하성운의 목소리에 놀랐다’며 ‘이번 주에도 계속될 하성운의 ‘라면은 멋있다’ 많이 기대해 달라”고 했다.

‘아이돌이 만난 문학’은 오정연이 진행하는 문학작품 낭독 프로그램이다. 매주 일요일 자정부터 새벽 2시까지 진행된다. 하성운의 ‘라면은 멋있다’ 두 번째 방송은 지상파 라디오(수도권 기준 104.5MHz), 인터넷 라디오,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반디’로 오는 12일 자정(일요일 밤 12시)부터 들을 수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