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여러분!’ 이유영, 소신 있는 한방…현실 공감 ‘200%’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국민 여러분!’ 방송 화면

KBS2 ‘국민 여러분!’에서 이유영이 소신 있는 발언으로 시청자들의 공감을 자아냈다.

지난 6일 방송된 ‘국민 여러분!’에서 김미영(이유영)은 막바지 선거운동에 돌입한 남편 양정국(최시원)에게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네며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 김미영은 양정국에게 찾아가는 민원 서비스로 국민에게 한 발짝 다가서자고 말했다. 그러자 양정국은 “굳이 그럴 필요가 있을까? 선거 막바지엔 최대한 얼굴 많이 비추는 게 중요하대”라며 반문했다. 김미영은 “내 생각에는 사람들이 우리를 아는 게 중요한 게 아니야. 우리가 사람들을 아는 게 중요하지. 세상에는 찾아와서 말할 용기가 없는 사람들도 있어. 그런 사람들을 버리고 가면 안 되지. 똑같은 사람이고 국민인데”라며 소신 있는 한방으로 양정국의 마음을 움직였다.

김미영과 양정국은 소외된 곳곳에 돌아다니며 이웃들의 민원을 처리했다. 이에 국민들의 민심이 점차 기호 5번 양정국에게 기우는 모양새. 극 말미에서는 박후자(김민정)에게 사퇴하라는 협박을 받은 양정국이 김미영에게 또 한 번 조언을 구했다. 김미영은 “지금까지 우리가 만났던 사람들 생각하면 지금 그만두는 건 아닌 거 같기도 해. 떨어져서 못하는 거랑, 포기해서 안 하는 거랑은 다른 거잖아. 우릴 믿고 응원해 주시는 분들한테, 최소한의 예의는 지켜야지”라며 진심을 전했다. 

이유영은 김미영 캐릭터의 소신을 담백하면서도 강단 있게 그리며 눈길을 끌었다. 안정감 있는 대사 전달력과 공감을 자아내는 감정연기로 몰입도를 높였다.

‘국민 여러분!’은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