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호, 김은숙 작가 ‘더 킹: 영원의 군주’로 복귀…‘상속자들’ 후 6년만 재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이민호,SBS 연기대상

배우 이민호/텐아시아DB

최근 사회복무요원에서 소집 해제된 배우 이민호가 김은숙 작가의 차기작 ‘더 킹: 영원의 군주'(이하 ‘더 킹’)에 출연한다.

드라마 제작사 화앤담픽쳐스는 2020년 상반기 방영을 목표로 올 하반기에 ‘더 킹’ 제작에 돌입하며, 이민호가 출연한다고 7일 밝혔다. 이민호는 2013년 ‘상속자들’ 이후 김은숙 작가와 6년 만에 만나게 됐다. 이번 드라마는 김은숙 작가와 ‘태양의 후예’를 함께하며 감각적인 영상으로 주목받은 백상훈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화앤담은 “’상속자들’ 이후 두 번째 인연이다. 그만큼 신뢰가 있는 배우”라며 “한층 성숙해지고 깊어진 배우 이민호의 모습을 ‘더 킹’에서 만나게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더 킹’은 ‘평행세계’를 소재로 한다. 차원의 문(門)을 닫으려는 이과(理科)형 대한제국 황제 이곤과 누군가의 삶, 사람, 사랑을 지키려는 문과(文科)형 형사 정태을이 두 세계를 넘나들며 공조한다는 내용이다.

윤하림 화앤담픽쳐스 대표는 “방송사와 구체적인 방송시기는 미정이다. 하지만 연출진과 남자주인공이 확정된 만큼 드라마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올 하반기에는 촬영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시크릿 가든’ ‘도깨비’를 뛰어 넘는 세련된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가 탄생할지 주목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