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X101’ 윤서빈, ‘일진설’에 ‘퇴출 성명’까지 (종합)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프로듀스X101’에 출연한 윤서빈. / 제공=Mnet

지난 3일 처음 방송된 Mnet 오디션 서바이벌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에 출연한 JYP엔터테인먼트 소속 연습생 윤서빈이 과거 학교 폭력을 주도했다며 ‘일진’설에 휩싸인 가운데 프로그램의 일부 시청자들은 그의 퇴출을 촉구하는 성명서까지 발표했다.

지난 6일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윤서빈이 학창시절 술을 마시고 담배를 피웠으며, 학교 폭력을 일삼았다는 주장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윤서빈은 윤병휘에서 개명했다. 학교에서 소문난 문제아’라고 주장했다. 더불어 윤서빈이 담배를 피우고 술병 앞에서 찍은 사진 등을 공개했다.

의혹이 커지자 DC인사이드 ‘프로듀스X101’ 갤러리에는 윤서빈의 퇴출 촉구 성명문이 나왔다. 이들은 “‘프로듀스X101’의 취지인 ‘국민 프로듀서의, 국민프로듀서에 위한, 국민 프로듀서를 위한 글로벌 아이돌 육성 프로젝트에 어긋나는 출연자임에 분명하다. 자라나는 청소년 시절의 치기 어린 행동이라고 볼 수도 있는 부분이지만, 만일 피해자가 발생했다면 이는 평생의 씻을 수 없는 트라우마로 남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JYP엔터테인먼트 측은 “해당 내용을 접하고 확인 중”이라고 밝혔고, Mnet 관계자는 JYP엔터테인먼트에 문의해 답변을 기다리는 중”이라고 입장을 내놨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