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 ‘초면사’ 김영광-진기주, 얼굴인식장애 보스-최강 ‘을’ 비서의 색다른 케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제공=SBS ‘초면에 사랑합니다’ 영상 캡처

SBS ‘초면에 사랑합니다’가 첫 방송부터 눈을 뗄 수 없는 전개로 몰입도를 상승시켰다.

지난 6일 처음 방송된 ‘초면에 사랑합니다’는 빠른 스토리와 신선한 연출, 그리고 차세대 로코 커플의 찰떡 궁합의 삼박자로 안방극장의 월요병을 타파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문제적 보스 도민익(김영광 분)과 계약직 비서 정갈희(진기주 분)의 티격태격 케미가 이목을 끌었다. 도민익은 냉철한 눈썰미와 날카로운 독심술사 면모를 발동, 얄밉지만 미워할 수 없는 매력으로 눈길을 끌었다. 정갈희는 집안의 가훈이자 엄마의 유언인 ‘참을 인 자 셋이면 살인도 면한다’를 가슴에 새기고 보스 곁에서 고군분투하는 비서 생활로 공감대를 형성했다.

하지만 도민익은 정갈희에게 돌연 계약 해지를 선언했다. 비서들과는 1년 이상 계약을 하지 않는다는 것이 도민익의 철칙. 그의 과거사와 이 철칙은 어떤 사연이 있는지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정규직으로 전환되기 위해 악착같이 버틴 정갈희는 권고사직을 받자 화가 폭발, 비서 군단과 함께 손에 무기(?)를 들고 도민익을 들이받으러 가 폭소를 자아냈다.

제 몸을 끔찍하게 생각하는 도민익이 갑작스런 습격을 받는 일생일대의 사건이 발생해 얼굴인식 영역에 문제가 생긴 장면은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병원에 실려 온 도민익은 모든 사람들의 얼굴이 뭉개져 보였다. 그는 쫓아낸 정갈희를 붙잡고 “나 좀 살려줘!”라고 절박하게 매달렸다. 두 사람의 관계에 어떤 변화가 찾아올지 호기심을 유발하고 있다. 도민익의 절친 기대주(구자성 분)와 그의 비서 을왕리(장소연 분)의 미스터리한 관계, 도민익의 삼촌 심해용(김민상 분)의 적대적인 감정 표출 등 도민익 주변 인물들의 묘한 기류는 극에 긴장감을 더했다.

‘초면에 사랑합니다’ 3-4회는 7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