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벤져스: 엔드게임’ 1159만 돌파·역대 외화 흥행 2위 등극…’아바타’ 넘어설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포스터/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이 역대 외화 흥행 2위에 등극했다.

영진위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께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누적 관객수 1159만2109명을 돌파했다.

이에 ‘해운대'(2009)의 1132만4791명과 ‘변호인'(2013)의 1137만4892명, ‘부산행'(2016)의 1156만6874명 기록까지 모두 뛰어넘었다.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이번 주 내 1200만 명 관객을 돌파할 것으로 예측된다. 전날 일일 관객 수는 63만9386명으로, 개봉 첫주 주말 토, 일요일 166만, 142만 관객을 나타낸 것에 비해 관객 수는 떨어졌지만 여전히 독보적인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지난달 16일 예매 시작일에 이어 무려 22일간 압도적 예매율 1위를 기록하며 신작 공세에도 거침없이 정상을 지키고 있다.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역대 외화 흥행 2위, 역대 최고 오프닝, 역대 개봉주 최다 관객수, 역대 일일 최다 관객수 신기록을 세웠다. 또한 개봉 1일째 100만, 2일째 200만, 3일째 300만, 4일째 400만, 5일째 600만, 7일째 700만, 8일째 800만, 10일째 900만, 11일째 1000만, 13일째 1100만 관객을 돌파 및 시리즈 최고 흥행 등 연일 신기록이 연일 쏟아지고 있다.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월드와이드 수익 약 22억 달러(한화 약 2조5740억원) 돌파를 앞두며 ‘타이타닉’의 깨지지 않았던 흥행 기록까지 넘어섰다. ‘아바타'(2009)의 역대 글로벌 흥행 기록에 다가가고 있는 영화는 북미에서도 역대 북미 최고 흥행 기록까지 전망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