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비스’ 첫방] ‘상위 1%’ 박보영, ‘하위 1%’ 안효섭…1% 부족한 치밀함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지난 6일 방영된 tvN 월화드라마 ‘어비스’ 방송화면.

tvN 새 월화드라마 ‘어비스’가 지난 6일 처음 공개됐다. ‘오 나의 귀신님”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등 마니아 팬들을 만드는 데 능했던 유제원 감독과 박보영의 두 번째 만남이라 기대가 컸다. ‘어비스’가 또 다시 드라마 팬들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는 좀 더 지켜볼 일로 남았다.

첫 회는 차민(안효섭 분)이 실연 당한 후 ‘영혼 소생 구슬’인 어비스를 만나 새로운 얼굴로 다시 태어나며 시작됐다. 차민은 못생긴 얼굴 때문에 파혼당했다. 슬픔에 괴로워하던 차민은 실수로 건물에서 떨어지게 됐다. 피투성이가 된 그에게 다가온 것은 외계인들이었다. 외계인으로 특별 출연한 배우 서인국과 정소민은 사고가 났다며 능청스럽게 어비스로 그를 되살려냈다. 이들조차 예상하지 못했던 것은 확연히 잘생겨진 차민의 얼굴이었다.

차민의 훤칠해진 얼굴은 빼어난 미모의 고세연 검사(김사랑)의 시선마저 사로잡았다. 둘은 원래 소꿉 친구였던 터라, 차민은 남들의 눈을 피해 자신이 되살아났다는 사실을 고 검사에게 알리고자 했다. 그러나 완전히 다른 얼굴의 남자가 차민이라는 것을 고 검사가 알리가 없었다. 차민은 고 검사에게 전화를 걸어 밤에 집 앞에서 기다리겠다고 했다.

차민은 동료인 서지욱 검사(권수현)와 술을 한 잔 마시고 귀가하던 중이었다. 하지만 정체를 알 수 없는 누군가에게 그날 밤 살해당했다. 다음날 고 검사의 죽음을 알게 된 차민은 장례식장에서 슬픔에 겨워했다. 어비스를 갖고 있던 그는 자포자기하는 심정으로 어비스에 고 검사를 살려내라고 소리쳤다. 이후 어비스는 고 검사를 박보영의 얼굴로 다시 살려냈다.

고 검사(박보영)는 자신이 죽었다는 것, 얼굴이 바뀌었다는 것도 모른 채 장례식장에서 자신의 시신이 나오는 것을 보게 됐다. 고 검사의 부모는 그를 알아보지 못했고, 고 검사는 모든 것이 바뀌어버린 상황에 당황하고 오열하면서 1회가 끝났다.

tvN의 설명에 따르면 죽기 전의 고 검사는 ‘상위 1% 여신 검사’다. 죽기 전 차민은 ‘하위 1% 안구 테러 재벌 2세’다. 흔한 웹소설을 보는 듯한 설정이지만 배우들의 연기나 극의 치밀함이 뒷받침되면 재미있게 느껴질 수도 있었을 것이다. 박보영은 특유의 현실감 있는 연기로 몰입도를 높였다.

그러나 박보영이 본격적으로 등장하기 전 상대역인 안효섭의 연기는 1% 부족했다. 박보영이 눈물 연기를 보여주기 전 시선을 붙들만 했던 장면은 서인국, 정소민의 외계인 신이나 권수현의 등장 신 정도였다. 박보영과 안효섭의 로맨스 호흡에 기대를 걸어보는 이유다.

어비스라는 초현실적인 장치가 줄 재미도 극의 중요한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어비스’의 전작인 ‘사이코메트리 그녀석’을 포함해 초현실적인 능력이나 사물을 소재로 삼는 드라마나 영화는 많다. 이 가운데서 어비스가 어떻게 장르 팬과 대중의 마음을 저격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어비스’는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에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Tag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