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의 달밤’ 작사가 겸 방송 작가 유호, 별세…향년 98세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작사가 겸 방송 작가 유호. 사진제공=KBS

대중 가요 ‘신라의 달밤’의 작사가로 유명한 방송 작가 유호(본명 유해준) 6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8세.

황해도 해주에서 태어난 고인은 경성제2고등보통학교(경복고)를 졸업하고 1942년 일본에서 유학하다가 극작가로 등단했다.

1947년 ‘신라의 달밤’의 노랫말을 지으며 작사가로 데뷔했다.

이밖에도 진중(陣中) 가요 ‘전우야 잘자라’, “사나이로 태어나서”라는 도입부로 유명한 군가 ‘진짜 사나이’, 최희준의 히트곡 ‘맨발의 청춘’, 1969년 방영된 연속극 ‘님은 먼 곳에’에 쓰인 동명의 주제곡 등 수많은 가요 가사를 썼다.

고인은 1968년 TBC 동양 방송 전속 작가로 수많은 연속극의 대본을 집필했다. ‘맞벌이 부부”짚세기 신고 왔네’ 등이 큰 인기를 누리자 방송사는 그의 이름을 딴 ‘유호극장’이라는 코너를 따로 운영하기도 했다.

드라마 대표작으로는 ‘님은 먼 곳에”서울야곡”일요부인”파란 눈의 며느리’ 등이 있다.

한국방송작가협회 이사장, 고문 겸 교육원장 등을 지냈으며 2011년 제2회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 보관문화훈장을 받았다.

빈소는 가톨릭대학교 은평 성모병원 장례식장 1호실에 차려졌다. 발인은 8일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