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비스’ 김사랑, 하룻밤 새 의문의 죽음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6일 방영된 tvN 월화드라마 ‘어비스’ 방송화면.

6일 방송된 tvN 새 월화드라마 ‘어비스’에서 고세연 검사(김사랑)가 죽은 채 발견됐다.

이날 고 검사는 서지욱 검사(권수현)와 술을 마신 후 택시를 타고 집으로 돌아갔다. 살짝 취한 상태였던 고 검사는 집 앞에서 이웃 주민과 실랑이를 벌인 후 집으로 들어갔다.

소꿉친구 차민(안효섭)으로부터 집 앞에서 잠깐 보자는 연락을 받았던 고 검사는 투덜대면서도 차민을 기다렸다.

그러나 알 수 없는 상대로부터 살인당했다. 집 앞에 있었던 차민은 고 검사 방의 불이 꺼진 것을 보고 고 검사가 끈 줄로만 생각하고 발걸음을 돌렸다.

그러나 고 검사는 피투성이가 된 채 죽어있었다. 서지욱 검사는 착잡한 표정으로 현장을 찾았다. 차민은 망연자실해 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