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박나래, 처음으로 알코올 치료 전문 상담 받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개그우먼 박나래. 사진제공=MBC 에브리원

오는 7일 방송되는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는 양재웅 알코올 치료 전문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가 출연해 네 MC의 정신 건강 분석 결과를 발표한다.

MC들에게 자화상을 그려오라고 미리 숙제를 냈던 양재웅 전문의. 그는 자화상 한 장만으로 MC들의 현재 심리부터 연애관까지 정확하게 분석했다.

김숙은 ”이 집 잘하는 집“이라며 ”의사가 아니라 점집 아니냐“는 평을 남겼다. 산다라 박은 ”나는 성숙해지면 안 되나?“라고 말하며 연예인과 일반인 사이, 본인의 정체성과 관련된 고민을 했다고 털어놨다.

양재웅 전문의는 박나래를 위해 맞춤 1:1 알코올 치료 상담 코너를 준비했다. 평소 술에 대한 철학이 확실한 나래지만, 전문의 앞에 앉자 변명의 을 멈추지 못했다는 후문. 양재웅 전문의도 깜짝 놀란 박나래의 알코올 의존증 진단 테스트 결과는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나래의 알코올 의존증 진단 결과는 이날 저녁 8시 30분에 확인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