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비스’ 정소민, 서인국과 외계인으로 등장 “일억 번째 별 떨어졌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6일 방영된 tvN 월화드라마 ‘어비스’ 방송화면.

배우 서인국과 정소민이 6일 방송된 tvN 새 월화드라마 ‘어비스’에 외계인으로 특별 출연했다.

서인국과 정소민은 그들의 전작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을 연출한 유제원 감독과의 인연으로 출연하게 됐다. 유제원 감독이 ‘어비스’의 연출을 맡았기 때문.

서인국은 영혼 소생 구슬인 ‘어비스’를 가지고 추락한 차민(안효섭)을 되살렸다. 정소민은 능청스럽게 “죽기 전이랑 얼굴이 너무 딴판인데…피묻어서 잘생겨 보이는 건가”라고 갸우뚱거렸다.

차민이 일어나서 이들을 보고 “그쪽은 저승사자? 여기가 천국 치고는 너무 한국적인데”라고 놀랐다. 정솜니은 “여기 한국인데. 경기도. 그리고 너 안 죽었어”라고 답했다.

서민국은 “쉽게 설명을 하자면 교통사고가 좀 났는데 결론은 안 죽었고, 넌 여기 지구에서 살아가기에 상당히 유리한 얼굴로 태어났다는 게 결론이야”라고 설명해줬다.

차민이 “다시 태어났다구요?”라며 놀라자, 정소민은 하늘에서 떨어지는 별똥별을 바라보며 “어 일억 번째 별 떨어졌다”라고 말했다. 서인국과 정소민은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의 팬들에게 반가움을 안긴 채 사라졌다.

이날 방송에는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에 출연했던 권수현도 등장해 김사랑과 호흡을 맞췄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