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홍종현, 대본 삼매경에 빠진 촬영장 비타민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홍종현. 사진제공=씨제스 엔터테인먼트

배우 홍종현의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딸’ 촬영장 비하인드 사진이 6일 공개됐다.

극 중 홍종현은 이것저것 할 줄 아는 것이 많은 신입사원 한태주 역을 맡았다. 또 김소연과의 ‘썸’을 보여주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홍종현은 촬영 쉬는 시간에도 계속해서 대사를 외우고 캐릭터를 분석하며 ‘대본 삼매경’에 한창인 모습이다. 뿐만 아니라 촬영 중 ‘컷’ 소리가 나면 선배 배우들에게 다가가 다정하게 이야기를 나누고 특유의 애교를 발산하는 등 촬영장의 비타민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현장 관계자는 “홍종현은 실제로도 캐릭터와 성격이 흡사해 매사에 최선을 다하고, 현장에 있는 모든 사람들에게 먼저 다가가 다정하게 인사를 하고 안부를 묻는 등 촬영장에 활기를 더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매주 토, 일요일 저녁 7시 55분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