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홍현희♥제이쓴, 지리산서 자연인으로 변신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TV조선 예능 ‘아내의 맛’. 사진제공=TV조선

오는 7일 밤 10시에 방송될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서 홍현희, 제이쓴 부부가 지리산을 찾아 ‘자연인’으로 변신한다.

부부는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일상으로 적신호가 켜진 건강을 회복하기 위해 자연 속으로 들어갔다. 부부는 운동은 고사하고 인스턴트로 끼니를 해치우는 일상을 보냈던 상황이었다. 개그맨 이승윤의 추천을 받아서였다.

부부는 이미 지리산에 살고 있던 한 자연인과 만났다. 이들은 시중에서는 쉽게 구하기 힘든 것들을 발견하고 나서 자연인에게 질문을 쏟아내며 놀라움을 내비쳤다.

또 평소에 먹기 힘든 찔레, 씀바귀 등 산나물을 날 것으로 맛봤다. 자연인은 이들 부부를 위해 요리에 나섰다. 산나물 중심의 비빔밥과 제철 두릅 전으로 차려진 밥상은 부부를 감동하게 했다.

제작진은 “달라진 홍현희의 모습을 볼 수 있는 채식 먹방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