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지나, 트로트 데뷔곡으로 ‘가요무대’ 엔딩 장식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가수 유지나. 사진제공=유지나컴퍼니

국악인 출신 가수 유지나가 6일 밤 방송되는 KBS1 음악 프로그램 ‘가요무대’에 출연한다.

유지나는 ‘가요무대’에서 ‘저 하늘 별을 찾아’를 엔딩으로 들려줄 예정이다.

‘저 하늘 별을 찾아’는 유지나에게 특별한 의미를 가진 곡이다. 바로 그의 트로트 데뷔곡이기 때문이다. 유지나는 나그네의 고달픈 인생과 별이라는 희망을 구성진 가락과 심금을 울리는 목소리로 표현해 냈다.

유지나 측은 “‘가요무대’에서 ‘저 하늘 별을 찾아’를 들려드릴 수 있어 감사하다. ‘불후의 명곡’에 이어 ‘가요무대’까지 자주 인사를 드리게 돼 매일 매일 행복하게 활동하고 있다”고 전했다.

유지나는 ‘전국노래자랑’에서 신인들의 등용곡으로 불리는 ‘고추’와 ‘쓰리랑’을 부른 가수다. 현재 그는 신곡 ‘김치’, 매니저와 함께한 ‘강남은 유비게이션’을 발표하고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