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유세윤, ‘B급 요리’ 주문…김풍 ‘풍큐리’ 변신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개그맨 유세윤. 사진제공=JTBC

6일 밤 11시 방송되는 JTBC 예능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개그맨 유세윤이 요리사들에게 “B급 감성이 담긴 B급 요리”를 주문한다.

유세윤의 냉장고 속에는 다양한 종류의 고기, 채소는 물론 각종 술안주 재료가 가득 나왔다. 유세윤은 “술을 좋아해 아내와 함께 집에서 매일 마신다. 아내가 술안주를 잘 만들어준다”고 밝혔다. 또한 유세윤은 “주꾸미 먹고 싶다고 하자 아내가 바로 집에서 해주더라. 근데 사실 밖에서 먹고 싶단 뜻이었다”라고 겸언쩍어했다.

유세윤은 “비주얼은 B급, 맛은 A급인 B급 요리를 부탁드린다”라고 주문했다. 이에 B급 요리 대결에 나선 김풍 작가는 ‘프레디 머큐리’를 패러디한 ‘프레디 풍큐리‘로 변신했다. 유현수 셰프는 본인의 닮은꼴로 분장했다. 이를 본 유세윤은 “분장한 채로 졌을 때 모습을 상상하니 너무 설렌다”고 말했다.

김풍 작가는 연신 “에오 에오!”를 외치는 가하면, 유현수 셰프 또한 분장에 심취했다. 이후 완성된 요리 시식에 나선 유세윤은 “다 잡았다! 요리와 비주얼까지 모두 재밌다”라며 극찬과 함께 먹방을 펼쳤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