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벤져스: 엔드게임’, 1100만 관객 돌파…’아바타’ 다음 역대 외화 2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포스터/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수입·배급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이 6일 1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이날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배급사 실시간 티켓 발권 기준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개봉 13일째 누적관객수 1100만을 기록했다. 13일 만에 한국에서 1100만 관객을 넘은 영화는 ‘명량'(2014) 뿐이다.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극한직업'(2019)의 1100만 돌파 시점 17일과 ‘신과함께-죄와 벌'(2017) 및 ‘신과함께-인과 연'(2018)의 18일보다 빠른 속도로 국내 극장가를 강타했다.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이미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2015)’겨울왕국'(2014)’인터스텔라'(2014) 기록을 모두 깼다. 이날은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의 관객수인 1121,2710명까지 돌파하며 마블 스튜디오 11년간 흥행 역사의 최고 기록을 세웠다. 국내 개봉 외화 가운데 9년째 흥행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는 ‘아바타'(2009년·1334만명)의 기록도 뛰어넘을지 주목된다.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역대 최고 오프닝, 역대 개봉주 최다 관객수, 역대 일일 최다 관객수 및 개봉 1일째 100만, 2일째 200만, 3일째 300만, 4일째 400만, 5일째 600만, 7일째 700만, 8일째 800만, 10일째 900만, 11일째 1000만, 13일째 1100만 관객을 돌파의 기록을 쓰고 있다.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인피니티 워 이후 지구의 마지막 희망이 된 살아남은 어벤져스 조합과 빌런 타노스의 전투를 그린 영화다. IMAX, 4DX, MX, Super Plex G, Super S, Super 4D 등 다양한 포맷으로 상영 중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