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백’ 이준호, 이번 법정신에서도 세심함 빛났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tvN 드라마 ‘자백’ 방송 화면.

지난 5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자백’에서 최도현 역을 맡은 배우 이준호가 사형수 아버지를 설득해 10년 전 사건의 재심을 추진하고, 또 하나의 비밀까지 알아냈다.

최도현은 기자 회견에서 기춘호(유재명), 하유리(신현빈)과 입을 맞춰 유리한 분위기를 조성했다.

“난 이제 이 재심에 모든 걸 걸어야 돼”라며 결의를 다진 그는 ‘일사부재리의 역습’에 이어 다시 한번 초유의 사태를 끌어냈다. 사법부가 자신의 과오를 인정하고, 사형수로 복역 중인 아버지에 대한 재심 신청을 받아들이게 만든 것.

10년의 기다림 끝에 열린 ‘차중령 살인 사건’의 재심 1차 공판은 모두를 숨죽이게 만들었다. 최도현은 아버지를 ‘피고인’이라 부르며 오택진(송영창)의 증언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격앙된 목소리로 “사건 현장에 또 다른 누군가가 있었습니다”라고 주장하다가도, 아버지가 심장 이식에 얽힌 사연을 고백할 때는 눈시울을 붉혔다. 마지막에는 반대 심문을 포기하는 대신 ‘박시강’ 의원을 2차 공판의 증인으로 신청했다.

이후엔 아버지와 마주 앉아 또 한 번의 전율을 선사했다. 문제의 ‘블랙베어 사업’에 아버지가 연루됐다는 비밀을 알게 된 그는 충격에 빠져 아버지를 추궁했다. 북받치는 울분을 애써 억누르는 모습에서 세심한 연기가 돋보였다. 그는 “지금처럼 계속 진실을 말씀해주시면 됩니다”라며 대화를 마무리지었다.

‘자백’은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에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