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in 로즈볼 ④] 방탄소년단,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최고’인 이유

[(로스엔젤레스)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4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패서디나 로즈볼 스타디움에서 월드 투어 ‘러브 유어 셀프:스피크 유어 셀프(LOVE YOURSELF: SPEAK YOURSELF)’를 열었다. / 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최정상 보이그룹의 이름 값을 증명했다.

방탄소년단은 4일(현지시간) 미국 LA 로즈볼 스타디움에서 <2019 스타디움 투어 ‘러브 유어셀프: 스피크 유어셀프(LOVE YOURSELF: SPEAK YOURSELF)’> 첫 공연을 펼쳤다.

이날 방탄소년단은 최근 발매한 앨범 ‘맵 오브더 솔 : 페르소나(MAP OF THE SOUL: PERSONA)’의 7번 트랙 ‘디오니소스(Dionysus)’를 시작으로, 히트곡 ‘쩔어’ ‘불타오르네’ ‘아이돌(IDOL)’ ‘페이크 러브(FAKE LOVE)’ ‘앙팡맨(ANPANMAN)’ 등을 연달아 불렀다. 새로 시작하는 투어의 첫 공연인만큼 ‘작은 것들을 위한 시’ ‘메이크 잇 라이트(make it right)’ ‘소우주’도 열창했다.

특히 멤버들의 개인 무대는 한층 더 멋지고 과감해졌다. 정국은 공중 그네를 타고 무대 중앙을 가로질렀고, 지민과 뷔는 더 섹시하고 매혹적인 퍼포먼스로 아미의 마음을 다시 훔쳤다. 슈가와 제이홉도 세련된 무대 매너를 보여줬고, 진은 피아노를 치며 청순하면서도 아련한 매력을 뽐냈다. RM의 무대는 압권이었다. 그가 영화 ‘닥터 스트레인지’처럼 손가락으로 원을 그리자 하트가 만들어졌고, 종이 꽃가루가 더해져 장대한 광경이 펼쳐졌다.

방탄소년단이 로즈볼 스타디움에서 단독 공연을 펼친 것은 K팝뿐만 아니라 세계 음악 시장에서도 의미가 크다.

로즈볼 스타디움은 올림픽 축구 경기, 월드컵 결승전, 슈퍼볼(미국 프로 미식축구의 왕좌 결정전)이 열린 곳으로 9만 명 이상을 수용할 수 있다. 경기장으로도 어마어마한 크기지만 미국에서 가장 큰 공연장으로 세계 최정상 가수만 설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그래서 미국 가수가 아닌 한국 그룹 방탄소년단이 로즈볼 스타디움에서 하루도 아닌 이틀 공연을 하는 점, 오픈된 6만 개의 좌석을 빠른 시간에 매진시킨 것으로 방탄소년단이 가진 인기와 힘이 대단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곳에 모인 6만 명의 관객수도 방탄소년단의 공연 사상 최다 인원이다. 미국 내에서도 6만 명 이상의 관객수를 모을 수 있는 가수는 많지 않다.

또한 공연을 진행한 곳이 라이브 네이션이라는 것도 주목할 만하다. 라이브 네이션은 최고 스타들의 스타디움 투어를 전문적으로 진행하는 음악 기업이다. 라이브 네이션이 방탄소년단의 공연을 맡았다는 것은 이미 방탄소년단이 최고 스타라는 것을 인정한 셈이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2019 빌보드 뮤직 어워즈(이하 ‘2019 BBMA’)’에서 한국 가수 최초로 ‘톱 듀오 /그룹’ 부문을 수상했고, 3년 연속으로 ‘톱 소셜 아티스트’ 상을 받으면서 그들의 존재감을 확인시켰다. 미국 주류 시장의 상위권으로 진입 중인 방탄소년단은 이번 스타디움 투어를 마친 후 그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글로벌 슈퍼스타’로 거듭날 전망이다.

방탄소년단은 시카고, 뉴저지를 거쳐 브라질 상파울루, 영국 런던, 프랑스 파리, 일본 오사카와 시즈오카까지 8개 도시에서 16회 공연에 이르는 ‘LOVE YOURSELF: SPEAK YOURSELF’ 투어를 펼친다.

로스엔젤레스=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