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 D-1 ‘초면에 사랑합니다’, 김영광-진기주-구자성 대사 미리보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초면에 사랑합니다’ 스틸/사진제공=SBS

SBS 새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가 첫 방송을 앞두고 심장을 설레게 만들 스포일러를 공개한다.

‘초면에 사랑합니다’는 문제적 보스 도민익(김영광 분)과 이중생활 비서 정갈희(진기주 분)의 아슬아슬하고 새콤달콤한 로맨틱 코미디로 예비 시청자들의 잠들어 있던 연애 세포를 깨울 예정이다. 본 방송까지 단 하루를 앞두고 ‘초면에 사랑합니다’ 1회 방송이 더욱 기다려지는 흥미진진한 대사 스포일러를 만나봤다.

◆ 김영광 “난 귀가 멀어도 저 여자 소리가 들릴 것 같아”

도민익의 비서 정갈희는 일할 때마다 빨간 카디건을 입고 쿵쾅거리는 발소리로 자신의 존재감을 펼친다. 어디서든 존재감 갑(甲)인 그녀를 도민익 역시 눈과 귀가 멀어도 알아볼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해 과연 이 대사가 핑크빛 로맨스로 이어질지 혹은 앙숙 케미로 나갈 기류일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 진기주 “나, 우리 보스 기다리게 하는 거 싫거든?”

정갈희는 도민익의 부름에 무조건 달려가 일을 수행하며 보스가 필요한 물건을 보부상처럼 이고 지고 다니는 만렙 비서. 그런 정갈희에게 뿔난 동료들은 비서의 품위를 다 떨어트린다며 항의하지만, 오히려 그녀는 보스의 편을 들며 유유히 사라진다. 동료들도 두손 두발 다 든 그녀의 비서 생활이 궁금해진다.

◆ 구자성 “참고, 숙이고, 열심히 한다고 반드시 보상받는 건 아니니까”

T&T모바일 2팀 본부장 기대주(구자성 분)는 속마음을 잘 드러내지 않는 인물이다. 그런 그가 도민익의 일을 자기 일인 양 열심히 하는 정갈희에게 의미심장한 말을 건넨다. 마치 모든 걸 알고 있는 듯 알쏭달쏭한 웃음을 짓는 기대주가 남긴 메시지는 무슨 의미일지 흥미가 더해지고 있다.

‘초면에 사랑합니다’ 제작진은 “캐릭터 성격이 많이 묻어나는 대사들을 미리 공개했다. 다채로운 매력은 1회에서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본방사수를 부탁했다.

‘초면에 사랑합니다’는 오는 6일 오후 10시 첫 방송을 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