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유재석, 이 정도면 만화주제가 장인…3초만 듣고 연속 정답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런닝맨’ 방송 캡처

유재석이 SBS ‘런닝맨’에서 만화 주제가 퀴즈에서 연이어 정답을 맞혔다.

5일 방송된 ‘런닝맨’은 어린이날 특집 ‘이름 가출 사건’ 레이스로 꾸며져 멤버들은 자신의 이름이 적힌 이름표를 되찾기 위해 분투했다. 배우 이동휘가 게스트로 함께했다. 하하·이동휘·양세찬은 ‘꽃미남’, 이광수·송지효·지석진은 ‘아기자기’, 김종국·전소민·하하는 ‘애기야’로 팀 구호를 정했다.

세 팀은 ‘키즈 퀴즈’를 통해 전주 3초만 듣고 만화 영화의 제목을 맞히는 대결을 했다. 유재석은 “만화영화 주제가를 많이 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유재석은 첫 번째 문제에서 3초만 듣고 ‘미래소년 코난’를 바로 맞혔다. 유재석은 “엄마, 왜 내가 만화를 봤는지 알겠죠?”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광수는 “이것 때문에 만화를 봤다고?”라며 황당해했다.

PD는 “너무 빨리 끝나서 한 번 더 문제 내겠다”고 새로운 문제를 출제했다. 이번에도 유재석은 한 소절만 듣고 구호를 외쳤다. 유재석은 앞 소절을 흥얼거리더니 금세 “독수리 오형제”라고 답을 맞히고 즐거워했다. 음악에 맞춰 춤까지 신나게 췄다. 유재석은 “난 다 안다”며 “청소년 때까지 만화를 봤다. 지금도 본다”고 만화 덕후임을 인증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