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이동휘, 열심히 하는데 티 안나는 ‘뺀질이 상’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런닝맨’ 방송 캡처

배우 이동휘가 SBS ‘런닝맨’에 ‘레벨 위조 사건’ 레이스 이후 영화 ‘극한직업’으로 1600만 배우가 돼 금의환향했다.

5일 방송된 ‘런닝맨’은 어린이날 특집 ‘이름 가출 사건’ 레이스로 꾸며져 멤버들은 자신의 이름이 적힌 이름표를 되찾기 위해 분투했다. 배우 이동휘가 게스트로 함께했다.

이동휘는 영화 ‘어린 의뢰인’ 개봉을 앞두고 있다고 근황을 밝혔다. 이동휘는 “평범하는 하는 한 남자가 어떤 사건을 마주하게 된다”며 홍보를 시작하려고 했다. 유재석은 “톤 때문인지 말을 건성건성하는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동휘와 절친한 이광수는 “하기 싫으면 하지말라”고 농담을 했다. 이에 이동휘는 “좀 더 노력해서 해보겠다”고 했다. 김종국도 “발랄하게 해보자”며 거들었다.

이동휘는 다시 영화 홍보에 도전했지만 “말투가 화가 난 것 같아 보인다”면서 웃음을 참지 못했다. 이에 지석진은 “느낌상 최선을 다하는 것 같진 않다”고 말했다. 이광수는 “열심히 하는데 그렇게 보인다”며 폭소했다. 멤버들은 “뺀질이 상(像)”이라고 놀렸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