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콘서트’ 방탄소년단, 월드클래스의 위엄…“아미와 BTS는 운명”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인기가요 슈퍼콘서트’ 방송 캡처

SBS ‘인기가요 슈퍼콘서트-2019광주FINA세계수영선수권대회 성공 기원’(이하 ‘슈퍼콘서트’)에서 방탄소년단이 월드클래스 아이돌다운 완성도 높은 무대를 선보였다.

5일 방송된 ‘슈퍼콘서트’에서 방탄소년단은 흰색과 하늘색의 의상을 맞춰입고 청량한 매력을 뽐내며 등장했다. 방탄소년단은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 ‘DNA’ ‘IDOL’를 열창하며 세련되고 파워풀한 무대를 꾸몄다.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는 펑크 팝 장르의 곡으로, 너에 대한 관심과 사랑, 작고 소박한 사랑의 즐거움을 노래한다. 세계적인 가수 할시(Halsey)가 피처링에 참여했다.

특히 광주 출신인 멤버 제이홉은 광주에서 공연하게 된 데 대한 기쁨을 표현하며 “오랜만에 왔다. 감회가 새롭고 신기하다”고 말했다. 또한 “재밌게 잘 즐겨달라”며 호응을 유도했다. 정국은 “아미와 방탄소년단은 뭐라고 정의해야겠냐. 바로 운명이다”고 말해 환호를 끌어냈다.

지난달 28일 광주 월드컵경기장에서 개최된 ‘슈퍼콘서트’는 오는 7월 열리는 2019광주FINA세계수영선수권대회 성공을 기원하기 위한 공연으로 꾸며졌다. 이날 무대는 방탄소년단, 트와이스, 홍진영, 모모랜드, 엔플라잉,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아이즈원, 더보이즈, 네이처, 체리블렛이 함께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