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홈즈’ 정시아, 아이 키우기 좋은 집 찾는다…기-승-전-자녀생각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구해줘 홈즈’ 정시아-장동민 팀./사진제공=MBC ‘구해줘 홈즈’

MBC ‘구해줘 홈즈’에서 정시아가 엄마의 마음으로 아이들이 살기 좋은 집을 찾는다.

‘구해줘 홈즈’는 연예인 코디 군단이 의뢰인 대신 집을 찾아주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다양한 사연의 의뢰인을 위해 맞춤형 집을 찾아주는 과정에서 집을 구경하는 재미, 연예인 코디의 입담으로 인한 즐거움을 동시에 선사하고 있다.

5일 방송되는 ‘구해줘 홈즈’ 6회에서 연예인 코디 군단은 어린이날을 맞이해 아이들이 살기 좋은 집을 찾아 강원도 양양으로 떠난다. 이날 의뢰인은 아이들을 위해 미세먼지 좋은 날이 더 많고, 인성 교육에도 좋은 곳을 찾아 강원도 양양에 정착을 결심한 6인 가족. 초등학생 큰아들부터 4살 쌍둥이 자매까지 최연소 의뢰인을 위한 맞춤형 집 소개가 펼쳐질 전망이다.

복팀에서는 아이들과 엄마의 취향을 저격하기 위해 실제 두 아이의 엄마인 정시아를 코디로 출격시켰다. 장동민과 호흡을 맞추게 된 정시아는 양양에 도착했을 때부터 양양이 왜 아이 키우기에 좋은 곳인지 논리적으로 설명하며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다.

정시아는 집을 구경할 때 기-승-전-자녀 생각으로 집을 살피며 의뢰인 엄마의 마음을 100% 대변했다. 직접 매물을 살펴보던 중 정시아는 “우리 애들 해주고 싶다”며 감탄한 방도 발견했다. 넓은 마당을 보고는 아이들을 위해 어떻게 활용하면 좋을지 엄마로서 꿀팁까지 대방출했다.

집을 찾으면서도 자녀 생각만 한 엄마 코디 정시아. 누구보다 정확한 눈으로 집 찾기에 나선 엄마 코디 정시아가 어떤 활약을 펼쳤는지, 엄마 코디 정시아를 만족시킨 집은 어떤 집일지, 그 집이 의뢰인 엄마는 물론 아이들까지도 만족시킬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구해줘 홈즈’ 6회는 5일 오후 10시 35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