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신동미♥허규, 5년만 분가…다시 쓰는 달콤살벌 신혼 일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동상이몽2’ 신동미-허규 부부/사진제공=SBS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 신동미-허규 부부가 결혼 5년 만에 분가에 나선다.

오는 6일 방송되는 ‘동상이몽2’에서는 분가를 준비하는 신동미-허규 부부의 ‘분가 투어’ 현장이 공개된다.

결혼 5년 만에 분가를 하게 된 신동미-허규 부부는 이사갈 새집과 가구를 보러 갔다. 출발 전 신동미는 “결혼할 때 시댁으로 들어가 혼수 준비 과정이 없었고, 저희만의 공간이 처음이다. 신혼을 다시 시작하는 느낌”이라며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둘만의 첫 보금자리에 도착해 집 구석구석을 둘러보던 신동미는 “자기야 우리 집이야~”라며 남편에게 들뜬 마음을 표현했다. 그러나 허규는 ‘규린이’다운 현실적인 답변으로 응했다. 결국 신동미를 정색하게 만들어 두근거리는 신혼 감성을 파괴했다는 후문이다.

부부는 본격적으로 새집 인테리어에 관한 논의를 시작했다. 허규는 작업실 벽 한 면을 자신의 사진으로 채우고 싶은 로망을 털어놓았고, 이를 들은 신동미는 주먹까지 쥐며 결사반대를 외쳤다. 이후에도 ‘취향이몽’으로 달콤살벌한 ‘분가 투어’가 이어졌다.

신동미-허규 동갑 부부의 좌충우돌 ‘분가 투어’는 오는 6일 오후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