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나귀 귀’ 이연복, 아들 이홍운에 “나보다 더해”…‘갑’버튼 ‘탕탕’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부산점 직원들을 위해 회식 자리를 마련한 이연복. /사진제공=KBS2 ‘당나귀 귀’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 이연복이 아들 이홍운을 향해 ‘갑’버튼을 눌렀다.

5일 방송되는 ‘당나귀 귀’에서는 직원들의 환호를 부른 이연복 쉐프의 휴일 회식 모습이 공개된다. 지난주 첫 방송에서 이연복은 일시 판매 중단됐던 부산점의 탕수육 메뉴를 부활시키기 위해 휴일임에도 직원들을 소집해 긴급 회의에 들어갔다. 마침내 ’겉은 바삭, 속은 촉촉한’ 탕수육이 완성됐고 이연복은 고생한 직원들을 위해 회식을 제안하며 “엄청 비싼 걸 준비했다. 기대해도 좋다”고 호언장담했다.

하지만 ‘휴일 회의’에 이은 ‘휴일 회식’이라는 소리에 출연진은 야유를 보냈다. 그렇지만 정작 회식 장소에 도착한 직원들은 입이 딱 벌어지는 고급 회식 메뉴에 박수와 환호성을 쏟아냈다. 이를 지켜보던 전현무는 “회식 분위기가 이렇게 좋은 걸 처음 봤다”고 깜짝 놀랐다. 김숙은 “저런 회식이라면 가고 싶다”며 군침을 흘렸다.

이연복의 무리수 아재 개그에도 빵빵 터지는 직원들의 과도한 리액션이 이어지자 전현무는 “계산 전이니까 웃어줘야 한다”고 동조했다. 하지만 “잘 생겼다” “사랑한다” 등 손발이 오그라드는 아부 멘트를 남발하는 직원들을 보며 “나도 회사생활할 때 저렇게까진 안 했다”고 몸서리쳤다. 김숙 역시 “이러다 신흥종교 생기겠다” “‘을’버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처럼 ‘당나귀 귀’는 직장과 사회생활에서 결코 피해갈 수 없는 회식의 좋은 예와 나쁜 예를 한꺼번에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공감과 웃음을 불러일으킬 예정이다.

이연복이 서울로 떠난 다음날 부산점에서는 이홍운의 지휘 아래 야심차게 준비한 탕수육 메뉴가 개시됐다. 이연복의 맛을 완벽 재현한 부산점의 탕수육에 손님들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이 가운데 막판에 예기치 못한 돌발사태가 발생했다고 전해져 이날 방송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폭풍같은 점심 시간이 마무리된 후 늦은 식사를 하는 직원들의 모습을 VCR을 통해 지켜보던 출연진은 야유를 쏟아냈다. 심지어 이연복마저도 아들을 향해 ‘갑’버튼을 누르며 “쟤 혼 좀 나야된다”고 말했다. 과연 이홍운의 어떤 행동이 만장일치 갑갑함을 부른 것일지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을’들의 환호를 받는 이연복과 ‘갑’으로 돌변한 이홍운 셰프 부자의 반전 상황은 5일 오후 5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