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몽’ 남규리, 대체불가 고혹美+안정적 연기 ‘눈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이몽’ 남규리/사진제공=코탑미디어

배우 남규리가 MBC ‘이몽’에서 대체불가 여신 미모로 안방극장을 들썩이게 만들었다.

남규리는 지난 4일 방송된 ‘이몽’에서 경성구락부의 재즈싱어 미키로 등장했다. 경성구락부에서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는 재즈싱어 미키(남규리 분)는 친구들의 이야기에도 관심 없는 듯 흘려들었다. 그러면서 후쿠다 검사(임주환 분)에게는 묘한 시선을 줬다. 미키의 고혹적인 매력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남규리의 여신 미모와 안정적 연기는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끌어냈다.

드라마 ‘이몽’은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드라마로 일제 강점기 조선을 배경으로 펼쳐진다. 일본인 손에 자란 조선인 의사 이영진과 무장한 비밀결사 의열 단장 김원봉이 펼치는 첩보 액션 드라마.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5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