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범, ‘스마일 킹’으로 5년만 공개 코미디 무대…심형래·황현희와 호흡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스마일 킹’의 단군의후예들에 특별출연한 김대범. /사진제공=코미디TV ‘스마일 킹’

“5년 만에 공개 코미디 무대로 돌아왔다”

개그맨 김대범이 코미디TV 코미디쇼 ‘스마일 킹’에 특별 출연해 공개 코미디 부활에 힘을 보탠다.

김대범은 2004년 KBS 19기 공채 코미디언으로, 당시 최고의 인기 프로그램 ‘개그콘서트’에서 정종철, 박준형, 김시덕과 함께 ‘마빡이’ 코너로 호흡을 맞췄다. 2014년 tvN ‘코미디빅리그’의 무대를 마지막으로, 1인 미디어로 활동 무대를 옮겨 장외에서 신선한 웃음을 만들어왔다.

그런 김대범이 5일 오후 9시 방송되는 ‘스마일 킹’의 ‘단군의 후예들’ 코너를 통해 5년 만에 공개 코미디 무대에 나선다. ‘단군의 후예들’은 ‘코미디계 전설’ 심형래의 전성기를 불러왔던 ‘변방의 북소리’를 2019년 버전으로 재탄생시킨 것, 김대범은 KBS 19기 공채 개그맨 동기 황현희와도 함께 호흡을 맞춘다.

이 코너에서 김대범은 거침없이 죽도 공격을 날리는 장군 역할로, 심형래와 환상의 몸개그를 펼쳐낸다. 뿐만 아니라 “적들이 쏜 조총에 맞으면 어떡하냐”는 질문에 ‘아무말 대 잔치’로 객석을 뒤집어 놓은 심형래의 애드리브를 깔끔하게 마무리 짓는 노련미도 선보였다.

제작진은 “김대범이 코미디쇼 부활을 위해 ‘스마일 킹’ 무대에 기꺼이 출연했다. 실제로는 심형래가 대 선배이지만 무대에서는 김대범이 장군으로 심형래의 실수를 혼내는 역할이다. 관객과 호흡하는 무대라서 즉흥적인 상황도 발생하는데 김대범은 순발력이 뛰어나 현장에서의 웃음 포인트를 정확히 짚어냈다”고 밝혔다.

‘스마일 킹’은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