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韓최초 세계 챔피언 사부와 지옥훈련에 “살려주세요” 애원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세계 챔피언 사부와 지옥훈련을 한 ‘집사부일체’ 멤버들. /사진제공=SBS

SBS ‘집사부일체’의 이승기, 이상윤, 육성재, 양세형이 ‘세계 챔피언’ 사부와 지옥훈련을 갖는다.

5일 오후 6시 25분에 방송되는 ‘집사부일체’에는 ‘어벤져스’ 사부와 멤버들이 하루를 보낸다.

멤버들은 미션에 앞서 일명 ‘터미네이터’라 불리는 세계 챔피언 사부의 등장에 한껏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사부는 멤버들에게 엄청난 체력을 요하는 미션을 공개하며 4대 1 대결을 제안했다.

멤버들은 “사부님도 세계 챔피언이지만 저희도 꽤 체력이 좋다”며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미션이 시작되자 사부는 멤버들과 확연한 차이를 보이며 앞서 나갔다. 멤버들은 사부를 따라잡기 위해 이를 악물고 노력했지만 결국 하나둘씩 나가떨어지고(?) 말았다. 사부에게 “제발 살려달라”며 애원하던 멤버들은 결국 항복하며 “사부님 정말 대단하다” “괜히 세계 챔피언이 아니다”고 감탄했다.

세계 챔피언 사부에 이어 특전사 출신의 사부가 등장해 멤버들을 또 한 번 긴장하게 했다. 특히 특전사 출신의 이승기는 사부의 출신 부대명을 듣고 자세를 공손하게 바로잡아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