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비스’ 박보영, 자신의 장례식에 참석한 사연…애처로운 오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어비스’ 박보영/사진제공=tvN ‘어비스’

tvN 새 월화드라마 ‘어비스:영혼 소생 구슬’(이하 ‘어비스’)에서 박보영이 자신의 영정사진과 대면하며 고통스러워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오는 6일 첫 방송을 하는 ‘어비스’는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를 통해 생전과 180도 다른 ‘반전 비주얼’로 부활한 두 남녀가 자신을 죽인 살인자를 쫓는 반전 비주얼 판타지. 박보영은 상위 1% 여신 검사에서 평범한 여자로 부활한 고세연을 맡았다. 법조계 여신의 카리스마를 뽐내다가도 사건의 진실과 진범을 잡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대범함을 폭발시키며 총천연색 매력을 쏟아낼 전망이다.

공개된 스틸에서 박보영은 자신의 영정사진을 보고 깜짝 놀라고 있다. 터져 나오는 울음과 치솟는 슬픔에 자신의 관을 붙잡고 오열을 터트리고 있다. 박보영은 보는 이들의 가슴을 저릿하게 만드는, 애처로운 눈물 연기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단숨에 압도할 것을 예고한다. 과연 박보영이 자신의 장례식에 참석하게 된 사연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평소 촬영장에 힐링 에너지를 뿜어내던 박보영은 밀도 높은 집중력을 필요로 하는 오열 연기를 앞두고 현장에서 대본을 찬찬히 살피며 감정을 다잡아갔다. 박보영은 본 촬영에 돌입하자마자 오열하며 촬영장을 숨죽이게 했다. 유제원 감독의 큐 사인과 함께 박보영은 자신의 영정사진을 대면하게 된 충격과 절절한 슬픔에 숨조차 쉴 수 없는 듯 대성통곡했다.

‘어비스’ 제작진은 “박보영은 복잡다단한 감정과 사연을 지닌 고세연을 완벽하게 그려내기 위해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대본 분석을 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어비스’는 오는 6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