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몽’ 이요원, 유지태가 찾던 ‘파랑새’였다…‘시간 순삭’ 첩보 시대극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MBC ‘이몽’ 방송화면 캡쳐

차별화된 명품 첩보 시대극이 탄생했다. MBC ‘이몽’이 첫 방송부터 휘몰아친 전개와 충격적인 반전, 심장을 울리는 뜨거운 전율로 시간을 순삭하게 만들었다.

지난 4일 처음 방송된 ‘이몽’ 1-4화에서는 일본인 손에 자란 조선인 외과의사 이영진(이요원 분)과 무장독립투쟁을 이끈 의열단장 김원봉(유지태 분)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김원봉은 의열단을 배신하고 일본 형사 마쓰우라(허성태 분)와 거래하려 한 변절자 박혁(허지원 분)의 척살에 나섰다. 그는 “임정이 파견한 밀정. 그자를 찾아야 해”라며 코민테른 자금 확보를 위해 ‘파랑새’를 찾아야 함을 밝혔다. 이영진에게는 같은 의학원 출신의 친한 언니 에스더(윤지혜 분)이 찾아왔다. 에스더는 이영진에게 독립운동가 유태준의 행방에 대해서 묻는가 하면, 한밤 중 나구모 준이치의 진료기록을 열람하는 등 수상한 움직임을 보였다. 더욱이 경련을 일으키며 “파랑새. 조선인 여의사. 누군가가 죽을 거야”라고 밀정에 대해 말하는 박혁의 말로 인해 에스더가 김원봉이 찾는 파랑새는 아닐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박혁의 상태를 보러 간 이영진은 그를 처단하러 온 김원봉과 맞닥뜨렸다. 박혁에게 향한 총구를 손으로 덥석 잡은 이영진으로 인해 총을 사이에 두고 두 사람은 대치하게 됐다. 김원봉과 총 앞에서도 흔들림 없는 이영진의 모습이 파랑새의 정체를 더욱 궁금케 했다. 하지만 에스더는 파랑새가 아니었다. 나구모 준이치를 불러들인 에스더는 “이건 네 명령에 죽어간 내 가족의 복수”라며 그의 심장에 주사를 꽂으려다 실패했고, 일본군의 총에 맞아 처참한 죽음을 맞이했다. 에스더의 죽음을 목격하게 된 이영진의 눈빛에 충격보다 슬픔이 묻어 나왔다. 동시에 흐른 한줄기 눈물이 그의 정체에 대한 호기심을 높였다.

이후 이영진은 나구모 소장 암살 미수 공모자로 자신을 의심하는 마쓰우라(허성태 분)으로 인해 체포되고 말았다. 알고 보니 조선총독부 내의 파벌싸움이었고, 마쓰우라는 경무국을 위해 박혁에게 일본으로 보내준다는 빌미로 이영진이 가담했다고 쓰여진 조서에 지장을 찍게 만들려 했다. 이때 나라를 배신한 이유를 듣기 위해 박혁을 찾아간 김원봉은 그에게 의열단 출정식 때 이름을 써내려 갔던 흰띠를 건넸고, 박혁은 자살했다. 파벌싸움임을 알게 된 후쿠다(임주환 분)으로 인해 마쓰우라의 계획은 수포로 돌아갔고, 풀려난 이영진은 상해로 향했다.

하지만 이내 충격적인 비밀이 드러났다. 김원봉이 찾던 임시정부의 밀정 ‘파랑새’가 바로 이영진이었던 것. 여객선 객실로 돌아와 THE BLUE BIRD라 쓰여진 책을 꺼내든 이영진이 펼친 페이지엔 ‘파랑새를 허한다’라고 써있었다. 이내 2년 전 임시정부의 수장 김구(유하복 분)으로부터 파랑새라는 암호명을 부여 받는 이영진의 모습이 두 눈을 번쩍 뜨이게 했다. 무엇보다 거울을 보는 이영진의 모습과 함께 흘러나온 “인간은 참 묘한 존재들이란다. 요술쟁이들이 죽은 뒤로 인간은 제대로 보질 못해. 게다가 자기 눈이 보이지 않는다는 걸 의심조차 안 하지”라는 그의 내레이션이 긴장감을 극대화시켰다. 비밀을 숨겨온 밀정 이영진의 활약과, 상해에서 벌어질 일들에 귀추가 주목된다.

‘이몽’은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5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