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트립’ 김소현♥손준호, 동화처럼 로맨틱한 마카오 여행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틀트립’ 김소현-손준호 부부의 마카오 여행/사진제공=KBS2 ‘배틀트립’

KBS2 ‘배틀트립’에서 김소현-손준호 부부가 동화같이 아름다운 마카오 여행을 선보였다.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4일 방송된 ‘배틀트립’ 140회(2부 기준)는 전국 시청률 5.6%를 기록했다. 이날은 ‘부부 여행’을 주제로 장윤정-도경완 부부와 김소현-손준호 부부가 여행 설계자로, 아나운서 이정민이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마카오로 떠난 김소현-손준호 부부의 ‘막가막가 마카오 투어’가 소개됐다.

김소현-손준호는 “아이 없이 다시 가는 신혼여행 느낌으로 마카오라는 여행지를 선택하게 됐다”며 본격적인 여행 전부터 ‘설렘 폭격’ 자신했다. 두 사람은 여행 첫날부터 꿀이 뚝뚝 떨어지는 애정행각을 펼쳤다. “둘이 왔는데 손잡고 다닐까? 깍지도 좀 껴볼까?”라는 손준호의 제안에 김소현은 수줍게 응했다. 손을 잡고 세나도 광장을 거니는 두 사람의 모습이 마치 막 사랑을 시작한 연인처럼 풋풋해 보였다. 두 사람은 성 바울 성당을 배경으로 사랑스러운 커플샷도 찍었다.

김소현은 부부 여행을 기념해 손준호에게 특별한 선물을 준비했다. 고공 233m에서 수직낙하하는 ‘마카오 타워 번지점프’였다. 손준호가 결혼 전 오토바이, 스키 등 스릴 있는 활동을 즐겼지만 “오토바이 버리지 않으면 결혼을 안 하겠다”는 김소현의 선언에 모든 액티비티를 끊었던 것. 결혼 후 8년 만에 처음으로 액티비티를 허락 받은 손준호는 233m 번지 후 “끝내준다”며 아이처럼 즐거워했다.

이어 번지점프를 뛰어넘는 여행 첫날의 하이라이트가 공개됐다. 조개 요리의 끝판왕 ‘조개 핫팟’을 먹으러 간 것. 음식을 싹쓸이한 뒤 두 사람은 “진짜 맛있었다”고 감탄을 터뜨렸다. 김소현은 “이거 먹으러 마카오에 올 수도 있을 것 같다. 가족들을 먹여주고 싶은 맛”이라고 극찬했다. 평소 술을 하지 않은 김소현이 손준호와 함께 기분 좋게 맥주잔을 기울이게 만들 정도였다. 손준호는 “소현 씨가 결혼하고 아이를 갖고 자연스럽게 술을 끊게 됐었는데 오랜만에 자유로운 몸으로 즐기는 것 같아서 보기 좋았고 한편으로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 저는 하면서 지냈던 것들을 이 사람이 양보하고 살았구나 싶었다”고 속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여행 둘째 날, 김소현은 타이파 섬 여행을 설계했다. 특히 김소현은 타이파빌리지의 아기자기한 건축물들을 배경으로 셀프 웨딩 야외촬영을 준비했다. 결혼 생활이 10년 가까이 되어가지만 야외촬영 사진이 한 장도 없었던 것. 이국적인 정취 속에서 순백의 신랑-신부로 변신한 두 사람의 모습은 흡사 동화 속 왕자님과 공주님 같았다. 김소현을 향해 “이쁘다” “천사 같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는 손준호의 닭살 멘트는 연애 세포를 무한 자극했다.

김소현은 ‘아시아의 작은 유럽’으로 불리는 마카오의 매력을 제대로 느낄 수 있는 히든 스팟도 공개했다. ‘물의 도시’ 베네치아를 실내에 옮겨 놓은 ‘호텔 곤돌라’ 투어를 설계한 것. 잔잔한 물결을 가르며 둘만의 시간을 즐기는 김소현-손준호의 모습은 마치 로맨스 뮤지컬의 한 장면 같았다. 뿐만 아니라 두 사람은 뮤지컬의 피날레를 장식하는 것처럼, 곤돌라 뱃사공의 노래에 즉석에서 노래로 응하며 합동 공연을 연상하게 만드는 장면도 만들었다.

김소현-손준호는 나란히 앉아 공연을 관람하며 한풀이(?)를 하기도 했다. 두 사람이 ‘뮤지컬 부부’임에도 불구하고 아이를 낳은 뒤 함께 공연을 본 적이 없었던 것. 이어 마카오의 아름다운 야경 속에서 와인을 나눠 마시며 결혼 후 첫 ‘부부 여행’을 마무리했다.

‘배틀트립’은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15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