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젤예’ 김해숙-유선의 화해…울리고 웃기는 애증의 현실 母女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영상 캡처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이하 ‘세젤예’)의 김해숙과 유선이 애증의 모녀사이를 유쾌하게 그리며 안방극장을 울고 웃게 만들었다.

지난 4일 방송된 ‘세젤예’ 25-26회에서 박선자(김해숙 분)은 모처럼 만에 꽃 관광을 떠났고 강미선(유선 분)은 시어머니의 면박으로 난처하게 됐다.

앞서 박선자는 큰 딸 강미선의 육아를 도맡아 오다 말다툼으로 상처를 입게 됐다. 이로 인해 사돈인 하미옥(박정수 분)이 손녀딸 육아를 맡기 시작한 것. 고돼도 6년 동안 손녀딸을 금이야 옥이야 키워온 박선자로서는 한 마디의 상의도 없이 사돈에게 육아를 맡긴 큰 딸이 괘씸하고 서운해 두 모녀 사이의 갈등의 골이 심화됐다.

이날 방송에서 박선자는 시장 상인들과 함께 꽃 관광을 떠나 화려한 외출을 즐겼다. 한껏 흐드러지게 멋을 낸 그녀는 ‘아모르파티’를 열창하며 숨겨왔던 흥을 대폭발, 간드러지는 목소리와 요염한 춤사위로 안방극장까지 신명나게 만들었다.

그 시간 강미선은 시어머니 하미옥으로부터 “엄마, 여행 보내드렸냐”며 잔소리를 듣게 됐다. 이에 난처해진 강미선은 화가 끓어올랐고, 말도 없이 떠난 엄마에게 야속한 마음을 드러냈다. 두 모녀의 관계는 쉽사리 회복되지 않았다.

강미선은 신나게 꽃구경 후 거나하게 취한 채로 손녀딸을 보러 온 엄마 박선자를 향해 “왜 남의 아이를 만지고 그러냐”며 눈을 흘겼다. 하지만 이내 박선자 손에 들린 선물 보따리에 얼어붙은 마음이 녹아내렸다. 봉지 안에는 손녀딸은 물론, 큰 딸과 사위, 사돈내외와 큰 딸 회사 동료들에게 줄 선물이 한 가득 담겨 있었던 것.

촌스런 스카프와 효자손, 등산용 손수건 등 비싸고 고급지진 않아도 세심하게 챙긴 마음 씀씀이는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뭉클하게 적셨다. 박선자는 자신을 째려보는 강미선을 향해 “넌 날 닮아서 눈이 제일 이뻐. 그러니까 고따구로 쓰지마라”며 애정 어린 핀잔을 했다.

전인숙(최명길 분)은 강미리(김소연 분)의 정체를 직감적으로 의심하기 시작, 드디어 자신의 딸임을 알아보게 된 것인지 치어자들의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세젤예’는 오늘(5일) 오후 7시 55분 27-28회가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