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라미란, 깜짝 이벤트의 정체는 생일 파티…’오레오 케이크→이니셜 풍선까지 준비’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배우 라미란의 깜짝 생일파티가 벌어졌다.

4일 방송된 ‘전지적 참견 시점’에는 라미란과 싱어송라이터 카더가든이 저번주에 이어 참견인으로 출연했다.

저번주 방송에서 라미란 매니저는 녹음실에서 급히 나와 어딘가로 향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매니저가 향한 곳의 정체가 드러났다. 그곳은 바로 케이크 가게. 매니저는 “오늘이 라미란 언니의 음력 생일이다. 이성경씨한테도 생인인걸 알려드렸는데, 같이 서프라이즈 파티를 하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매니저는 오레오 케이크를 사들고 녹음실로 돌아왔다. 녹음실 내에서는 이성경과 스태프들이 이니셜 풍선과 고깔모자, 꽃다발을 준비했다.

상황을 전혀 모르던 라미란은 녹음을 끝내고 녹음실로 왔고, 서프라이즈 파티에 “먹을걸로 주지 이게 뭐야”라며 부끄러워했다.

VCR을 본 라미란은 스튜디오에서 “너무 좋고 고마웠다. 어렸을 때부터 생일파티를 해본적이 거의 없어 어색했던 거다. 남들이 내 생일을 아는 게 싫었다. 나도 가끔 잊어버릴 때도 있다”고 설명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