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라미란 “남편, 신성우 매니저 출신…나를 더 챙기더라”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배우 라미란이 매니저 출신 남편과의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4일 방송된 ‘전지적 참견 시점’에는 라미란과 싱어송라이터 카더가든이 저번주에 이어 참견인으로 출연했다.

이날 전현무는 “라미란씨는 우리 프로그램과 잘 맞다. 남편분이 매니저 출신이라던데?”라고 질문했다. 라미란은 “지금은 아니다. 결혼할때까지였다”며 “신성우 오빠 매니저였다. (신성우) 오빠랑 같이 뮤지컬을 했었다. 그 때 처음 만났다”고 밝혔다.

이어 “성우 오빠와 내가 공연하다 무대에서 내려오면 저희 신랑이 (신성우) 오빠보다 나를 더 챙겨줬다. 그 때 성우 오빠가 눈치 챘다”고 말했다. 이영자가 “낯간지러운거 싫어하지 않냐”고 묻자 라미란은 얼글을 긁적이며 “그냥 뭐 좋아하나보다 생각했다”고 천연덕스럽게 대답했다. 이에 이영자는 “사랑의 교만”이라며 부러워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