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꽃’ 한예리, 칼 맞아 쓰러진 조정석 구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SBS ‘녹두꽃’ 방송 화면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에서 한예리가 칼에 맞아 쓰러진 조정석을 구했다.

4일 방송된 ‘녹두꽃’에서 백이강(조정석 분)은 칼을 맞고 쓰러졌다.

백이강(조정석 분)은 백가를 찾아가 이방을 그만둔다고 말했다. 이에 백가는 자신의 뜻대로 하라며 백이강을 압박했고, 그의 어머니 유월이를 동학쟁이로 모함했다.

백이강은 어머니의 누명을 벗기려 거짓 자백한 이의 집으로 찾아갔다. 그곳에서 기다리던 철두(김도연 분)가 앙심을 품고 백이강을 공격했다. 이에 백이강은 칼에 맞았고, 자신을 공격하는 김도연을 살인 후 도주했다. 쓰러져있는 백이강을 전주로 향하던 송자인(한예리 분)이 발견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